265살 최고령 자생 왕벚나무 발견
상태바
265살 최고령 자생 왕벚나무 발견
  • 변상희 기자
  • 승인 2016.05.03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산림과학원 난대-아열대산림연구소 발견
자생지 입증과 자연수명 연구 재료로 중요성

지금까지 알려진 왕벚나무 중 가장 크고 최고령인 나무가 발견돼 학계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번에 발견된 나무는 추정나이가 265살로 크기도 최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산림과학원 난대-아열대산림연구소는 왕벚나무 자생지 현지 조사를 하던 중 이같은 나무를 발견하게 됐다고 3일 전했다.

나무의 높이는 15.5m에 밑동둘레는 4m49cm로 지금까지 알려진 왕벚나무들 중 최대 크기다. 또 나무의 나의는 목편을 추출해 분석한 결과 265년을 산 것으로 추정됐다.

연구소는 해당 나무가 연평균 2.85±0.96 ㎜ 씩 생장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기상관측이 시작된 1923년도부터 지금까지 평균온도, 강수량, 풍속, 평균습도, 연일조량 등 기상인자와 상관관계를 분석한 결과 왕벚나무는 온도가 높은 해 일수록 생장속도가 느리고, 습도가 높은 해일수록 잘 자란 것으로 분석했다.

해당 나무가 발견된 자생지는 제주시 봉개동 개오름 남동측사면 해발 607 m로서 낙엽활엽수림이다. 이 나무의 가지와 잎이 달려 있는 부분의 폭(수관폭)은 23 m로 넓은 면적을 가지고 있어 그 아래 아그배나무, 때죽나무, 상산을 포함한 15 종이 자라고 있다. 그리고 나무가 크고 오래되어 이 나무의 나무껍질에 붙어 자라는 착생식물도 일엽초, 마삭줄, 송악 등 9 종으로 많았다.

한편 지금까지 가장 큰 나무로 알려진 왕벚나무는 천연기념물 159호인 봉개동 왕벚나무 자생지의 3그루 중 하나로 나무높이 15 m, 밑동둘레 3 m 40 ㎝, 수관폭 15 m, 추정나이 200년생이다.

이번 조사를 담당한 난대·아열대산림연구소 관계자는 “이와 같은 노령목의 발견은 제주도가 유일한 왕벚나무 자생지임을 더욱 확고하게 하는 것이며, 생물학적으로도 이 종의 자연수명을 구명하는 재료로서 가치를 가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난대·아열대산림연구소와 제주특별자치도는 왕벚나무가 기후변화에 민감한 종일 가능성에 대비 보호대책을 수립하고, 지속적으로 자생지 탐색과 자원화 연구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