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대 교수협 "징계요청서 논란 '중대한 인권침해'"
상태바
한라대 교수협 "징계요청서 논란 '중대한 인권침해'"
  • 변상희 기자
  • 승인 2016.05.10 12:3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 열고 김성훈 총장 사과 촉구
사학지도감독권자인 원희룡 도지사도 나서야

제주한라대학교 교수협의회가 최근 논란이 된 '한라대 비리 비판교수에 대한 징계요청서'가 중대한 인권침해며, 이를 김성훈 총장이 지시했다고 주장하고 공개 사과를 촉구했다.

한라대 교수협은 10일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학내에서 대학비리를 비판한 교수들에 대한 징계요청서 서명이 이뤄진 데 대해 "교수의 존엄과 양심의 자유를 파괴하는 중대한 인권침해이며 교권탄압"이라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최근 한라대 일부 보직교수들은 대학비리 등을 비판한 교수들의 징계를 요청하는 '징계요청서' 서명을 대학내 교수들로부터 받았다. 이 과정에서 학부장이 직접 교수들을 만나 서명을 받은 것으로 밝혀지면서 '강제성 논란'이 불거진 바 있다.

교수협은 "교협교수들에 대한 '단호한 조치'를 요구하는 요청서의 내용은 상부에서 작성됐고, A기획처장은 이 요청서를 명령처럼 각 학부장들에게 내려 보냈다. 학부장들은 일대일로 면담하는 방식으로 교수들의 서명을 받으면서 사실상 서명을 거부하기가 불가능한 상황이었다"며 "한 직장 내 동료들을 처벌하라는 징계요청서에 서명할 것을 강요한 것은 교육자로서만이 아니라 이성을 가진 인간으로서도 결코 해서는 안 되는 일"이라고 말했다.

교수협은 이번 일의 배후로 김 총장이 관련돼 있는 증거가 있다며 "총장이 제왕적 권력을 휘두르는 사학족벌의 전근대적 체제에서 총장의 눈치나 살피는 보직들과 학부장들이 독단적으로 무리수를 두진 않았을 것"이라고 짚고 "김 총장은 보직교수들에게 모든 것을 지시해 놓고도 책임을 지지 않고 비겁하게 뒤로 숨어 있다. 과연 대학이라는 중요한 조직을 책임지고 이끌어 갈 자격이 있는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교수협은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직접 나서 잘못된 대학운영을 바로잡길 주문했다. 교수협은 "무책임한 대학행정으로 일관한 원 지사의 책임도 결코 작지 않다"며 "감사원 감사결과 교비횡령과 입시비리 등 불법과 부정해위가 사실로 밝혀진 만큼, 잘못된 대학운영을 시정할 수 있도록 사학지도감독권자로서의 책임을 다하라"고 요구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완장증후군 2016-05-10 14:05:51
심각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