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저옵서 제주로! 하영봅서 문화를!’ 제주 해비치 아트 페스티벌
상태바
‘혼저옵서 제주로! 하영봅서 문화를!’ 제주 해비치 아트 페스티벌
  • 안인선 기자
  • 승인 2016.06.09 0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3일부터 16일까지 한문연 주최로 해비치 호텔&리조트제주 등 곳곳서

지난해 제주해비치아트페스티벌 개막식 모습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회장 고학찬)는 제주특별자치도, 한국문화예술위원회(위원장 박명진)와 함께 오는 13일(월)부터 16일(목)까지 해비치 호텔 & 리조트제주 및 제주 주요 지역에서 ‘혼저옵서 제주로! 하영봅서 문화를!’이라는 슬로건 아래 ‘제9회 제주 해비치 아트 페스티벌’을 개최한다.

제주 해비치 아트페스티벌은 전국의 문화예술 관계자와 종사자, 제주도민, 관광객 등 약 10,000여명이 함께 만들어가는 국내 최대 규모의 문화예술축제로, 공연 유통 활성화 및 지역민의 문화 향유권 신장, 문예회관 운영 전문성 강화, 국내·외 관광활성화 촉진 등에 기여하며 올해로 9회째를 맞았다.

국내 최대 규모의 공연예술 콘텐츠 교류의 장(場)인 ‘아트마켓’에는 전국 문예회관 관계자 660여 명, 공연예술단체 및 기획제작사 관계자 1,000여 명이 참가하여 총 150개 단체의 부스전시가 진행되며, 쇼케이스를 통해 15개 작품의 하이라이트를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공동 제작 프로그램 제안 설명회와 다양한 기업 및 문화기관의 쌍방향 네트워킹이 진행되는 ‘라운드 테이블’을 통해 공동제작과 문화예술 후원 등에 대한 발전적 논의를 벌인다. 

6월 15일 오후 1시부터 열리는 심포지엄에서는 해외 협력 네트워킹을 주제로 한국, 중국, 호주 등 3개국의 문화예술기관 단체들이 참여하여 기관소개 및 공연유통 사례를 소개하고 긴밀한 국제교류를 통한 해외 진출 방향 및 협력 방안을 모색한다. 

축제기간 동안 제주아트센터, 제주 공항, 제주 월드컵 경기장까지 제주 전역에서는 다양한 공연들이 진행된다. 가장 눈에 띄는 것은 6월 11일(토)부터 15일(수)까지 열리는 ‘제주인(in) 페스티벌’이다. 제주 월드컵 경기장에서 펼쳐지는 프로축구 경기 중 하프타임에서 공연을 진행하는 것을 비롯해 공항, 이중섭거리, 야영장, 간세라운지, 초·중학교까지 제주도 내 주요 11개 지역에서 25개 단체가 다양한 공연을 연다.

제주도 내 주요 공연장에서 진행되는 ‘스페셜공연’에는 재즈보컬리스트 웅산의 ‘fun fun fun jazz’, 명창 안숙선씨의 ‘토선생 용궁가다’, 국악인 김성녀씨의 1인극 ‘벽속의 요정’, 연극 ‘염쟁이 유씨’ 등이 펼쳐져 제주를 문화향유 축제의 장으로 만들 예정이다. 

6월 13일 개막식은 배우 장현성, 발레리나 김주원의 사회로 진행된다. 지역문화발전에 기여하고 문화예술회관 활성화를 위해 노력한 문화예술인들에게 그 공적을 기리고 지역 예술발전에 귀감이 되도록 격려하는 시상식이 진행될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제주 해비치 아트 페스티벌 공식 홈페이지(www.jhaf.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