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중총궐기제주위 "부검은 고인을 두 번 죽이는 것"
상태바
민중총궐기제주위 "부검은 고인을 두 번 죽이는 것"
  • 변상희 기자
  • 승인 2016.09.30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제주지방경찰청 앞 기자회견

경찰이 쏜 물대포에 쓰러졌다 지난 25일 사망한 고 백남기 농민에 대한 부검 시도를 놓고 전국적으로 반발이 거세지는 가운데 30일 오전 2016 민중총궐기 제주위원회는 제주지방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부검을 고인을 두 번 죽이는 것, 절대로 용납할 수 없다."고 규탄했다.

이들은 "고 백남기 농민 열사가 선종한지 오늘로 6일째. 박근혜 정권과 살인진압 주범이 한 짓은 강제 부검을 위한 영장 신청뿐"이라며 "누구도 책임지지 않고 있다. 박근혜 정권과 폭력 살인 경찰이 진정한 인면수심이다."고 비판했다.

이어 "백남기 농민 열사의 죽음은 부정하고 타락한 정권의 분명한 살인"이라면서 "그런데도 당사자와 책임자에 대한 처벌은 커녕 수사조차 진행되지 않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박근혜 정권과 경찰에 "영장을 빌미로 부검을 집행한다면 그것은 지름길"이라며 "그렇게도 지키고 싶은 부정한 정권의 안위를 '몰락의 길'로 인도하는 길"이라고 부검 시도를 멈추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우리는 더는 죽을 수 없기에 다시 외친다."며 "11월 12일 살기 위해 20만 민중 총궐기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투쟁 각오를 밝혔다. 제주도 농민회 등은 내일 서울로 상경해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요구할 계획이다.

한편 민중총궐기 제주위원회는 지난 27일 제주시청에 고 백남기 농민 분향소를 마련했다. 분향소는 무기한 운영되며 매일 저녁 7시 같은 장소에서 추모문화제가 진행된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