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커스] 정유년 제주관광 ‘불안한 출발’
상태바
[포커스] 정유년 제주관광 ‘불안한 출발’
  • 김태윤 기자
  • 승인 2017.01.05 0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에 비해 중국관광객 주춤...국내 관광객도 마찬가지

정유년 새해들어 제주관광에 적신호가 켜졌다.

불안정한 국내 정치상황과 더불어 김영란법 시행 등으로 우선 국내 관광객이 현저하게 줄어들고 있다.

4일 제주특별자치도 관광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한 달 회의 및 업무를 위해 제주를 방문한 내국인 관광객은 15만503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6만8641명보다 10.8% 감소했다. 11월에는 14만1857명이 방문해 지난해 같은 기간 18만7279명보다 24.3% 줄었다.

지금까지 보면 기업들은 주로 연말과 연초에 직원들의 업무 능력 향상 및 보상차원에서 세미나와 인센티브투어를 진행해 왔지만 최근 몇 년간 계속된 경기 불황에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확산 등의 악재까지 겹쳐 분위기는 달라졌다.

기업 인센티브단을 유치하고 있는 A여행사의 경우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1월~3월까지 인센티브투어단 모객을 시작했지만, 견적문의가 지난해보다 30% 가량 줄었다. 인센티브투어단의 발을 담당하고 있는 전세버스 업계의 경우도 예년의 30% 정도의 예약만 들어올 뿐 인센티브투어단 모객이 어려운 실정이다.

도내 호텔 업계도 사정은 마찬가지다. 올 1~3월까지 인센티브투어단 유치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30% 줄었다. 관광 기념품 제조업과 판매업의 매출도 지난해 말부터 50% 이상 떨어졌다.

이런 여러가지 어려운 현실 속에서 제주관광은 방향을 잃고 있다.

제주관광공사 최갑열 사장은 신년사를 통해 “올해는 제주여행 전부터 후까지 내·외국인 개별관광객의 제주여행 편의에 집중할 것입니다. 단체 중심의 관광에서 개별여행으로의 전환은 물론 시장다변화의 핵심채널로 활용할 예정입니다”라고 말했다.

단체 중심의 관광을 지양하고 개별관광객을 더 유치하겠다는 방침인 것이다.

설상가상으로 중국관광객들도 줄어들 전망이다.

중국 정부가 춘제(중국의 설) 연휴기간 한국 항공사들의 한국~중국 전세기 운항신청을 불허했지만, 자국의 동남아 지역 전세기 운항은 허가했다.

이에 중국인 관광객의 동남아 지역으로의 유출과 함께 춘제 특수를 앞두고 도내 관광업계의 영업환경 악화가 우려되고 있다.

최근 아시아나 ·진에어 ·제주항공 등 국내 항공사들이 중국 민항국에 이달 한·중 간 전세기 취항을 신청했지만, 불가 입장을 통보받았다. 중국 민항국 측은 취항 취소에 대한 뚜렷한 이유를 밝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항공사들도 한국행 전세기 운항신청을 철회했다.

이를 두고 관광업계에서는 사드 한반도 배치 결정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체결에 반발하고 있는 중국정부가 관광객을 이용해 한국 흔들기를 본격화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도내 관광업계는 “당장 춘절을 앞두고 있어 중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한 도내 관광 업계의 위기감이 높아지고 있다”며 “이 같은 중국 정부의 방침들이 장기적으로 이어진다면 제주 관광산업에 전반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이지만 제주도와 제주관광공사의 대응은 거의 보이지 않는다”며 볼멘소리를 내고 있다.

최근 여러 가지 악재로 중국인 관광객은 최근 2~3개월 증가세가 주춤하다. 또 하늘길을 이용해 제주를 방문한 중국인 관광객은 지난해 10월에는 16만2670명, 11월은 9만4045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2.4%, 26.6% 각각 줄어드는 등 감소세가 이어지고 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