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일기념관에서 탄핵반대집회...제주 사회 반발
상태바
항일기념관에서 탄핵반대집회...제주 사회 반발
  • 김동현 책임 에디터
  • 승인 2017.02.06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극우세력 행사 취소 도민에게 사죄해야"

제주항일기념관에서 열린 극우단체의 탄핵찬성 집회가 열리자 제주 지역사회가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박근혜 정권 퇴진 제주행동은 6일 논평을 내고 “극우 세력은 항일정신 왜곡하는 탄핵반대 강연회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제주행동은 “박근혜 즉각 퇴진을 요구하는 촛불이 타오른 지 벌써 100일을 넘고 있다”면서 “제주 역시 집회 사상 최대 인원인 연인원 5만명을 넘기며 도민의 열망을 보여주고 있다”고 제주지역의 탄핵 찬성 열기를 강조했다.

제주행동은 “그러나 박근혜와 그 일당들의 악의적인 방해와 패악에도 불구하고 박근혜가 대통령직에서 쫓겨나는 것은 기정사실화 되고 있다”면서 “극우보수세력들은 박근혜와 그 일당들의 중대 범죄에 대해서 무죄를 주장하며, 반 헌법적 준동을 이어가고 있다. 제주에서 역시 역사를 거스리는 행태가 벌어지고 있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제주행동은 서경석 목사의 과거 4·3왜곡과 제주해군기지 관련 발언을 거론하면서 “ㄷ른 곳도 아니고 일본 제국주의와 투쟁했던 역사가 살아있는 항일기념관에서 뻔뻔하게 범죄자 박근혜를 옹호하는 집회를 개최하려 한다”면서 강하게 반발했다.

또 “극우 세력은 항일 정신을 왜곡하는 강연회를 취소하고 박근혜의 범죄행위를 비호하는 행위에 대해 도민들에게 사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서경석 목사는 제주 4·3진상조사보고서를 가짜라고 여러차례 이야기한 바 있다. 특히 제주 4·3 추념식에 대통령이 참석해야 한다는 제주 지역 여론에 대해서 “4·3평화공원의 불량위패, 전시물 등 진상이 밝혀지고 성격 규명이 다시 될 때까지 4·3의 모든 행사는 보류돼야 한다”는 발언을 해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