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수라장 된 제주항일기념관, 여기가 어디라고vs 종북세력 물러가라
상태바
아수라장 된 제주항일기념관, 여기가 어디라고vs 종북세력 물러가라
  • 변상희 기자
  • 승인 2017.02.06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4.3 폄훼 서경석 목사 강연 강행
제주4.3유족회 등 시민사회관계자들 "어디서 감히"

제주4.3을 폄훼한 서경석 목사의 강연이 6일 오후 제주항일기념관에서 강행된 데 시민사회관계자들이 피켓을 들고 항의하자 태극기를 둘러멘 극우 보수 시민이 피켓을 치우고 나가라고 항의하고 있다. @변상희 기자

제주4.3사건을 좌익폭도에 의한 무장반란이라고 주장한 서경석 목사의 강연이 6일 제주항일기념관에서 강행돼 논란이 커지고 있다. 이날 강연에 앞서 제주4.3유족회 등 제주시민사회단체들의 항의가 이어지자 극우단체는 이들이 든 항의 피켓을 찢는 등 한 때 분위기가 격앙돼 물리적 마찰도 빚어졌다.

신백훈 소장(하모니연구소)이 주최한 ‘자유-법치 사회 회복을 위한 시국강연회’가 6일 오후 제주항일기념관에서 마련됐다. 민족 자존을 마을의 가치로 내세우는 조천읍, 그리고 항일정신이 살아있는 제주항일기념관에서 극우세력의 정치적 강연이 마련되는 것이 알려지며 시민사회단체의 항의가 이어졌지만 이날 강연은 강행됐다.

제주4.3을 폄훼한 서경석 목사의 강연이 6일 오후 제주항일기념관에서 강행된 데 시민사회관계자들이 피켓을 들고 항의하자 태극기를 둘러멘 극우 보수 시민이 피켓을 치우고 나가라고 항의하고 있다. @변상희 기자

오순희 대표(간드락 소극장)는 이날 기념관 앞에서 “이런 시국에 이곳에서 서 목사의 강연이 말이 되느냐”며 “기념관 관계자와 마을관계자에 항의했지만 관심도 없고, 거꾸로 우리를 이념적으로 모는 듯 했다.”고 서 목사의 강연 강행을 비판했다.

양윤경 회장(제주4.3유족회)도 이날 기념관을 찾아 “4.3을 왜곡한 서 목사의 강연이 문제다.”며 “이곳이 어떤 곳이냐. 탄핵 반대를 외칠 장소가 되겠느냐. 대관의 목적도 모른 채 받아준 기관에 대단히 유감이다.”며 문제가 발생하면 책임자들이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극우 보수 시민들이 제주4.3유족회를 향해 '종북세력 몰아내자' 피켓을 들어보이며 나가라고 외치고 있다. @변상희 기자.

서 목사의 강연에 항의하는 시민사회관계자들이 피켓을 들고 강연장에 들어서자 태극기를 둘러멘 시민들이 “나가라.” “종북 빨갱이 나가라”고 외치며 항의, 그들이 들고 온 피켓을 뺏아 찢는 등 물리적 충돌도 빚어졌다.

몇 몇 시민들은 제주4.3유족회 양윤경 회장 등 관계자들에게 “빨갱이들”이라고 외치거나 ‘종북 세력 몰아내자’ 피켓을 들어보이며 소리치기도 해 서로 언성을 높이는 등 마찰도 있었다.

제주4.3을 폄훼한 서경석 목사의 강연에 항의하는 피켓을 들고 시민이 항의하자 극우 보수 시민이 태극기를 들고 피켓을 막고 있다. @변상희 기자.

그러나 제주항일기념관 이재부 관장 등 관계자들은 이들의 마찰을 보면서도 제대로 제재하지 않았고, 특히 이 관장은  마찰이 빚어지자 나갔다 잠잠해진 틈에 다시 돌아오는 등 이날 행사 내내 탄핵 반대자들과 시민사회관계자들의 충돌을 방관하는 모습을 보여 빈축을 샀다.

제주4.3사건을 좌익폭도에 의한 무장반란이라고 주장한 서경석 목사가 6일 오후 제주항일기념관에서 "미르재단은 박근혜 대통령 탄핵사유가 안된다." "JTBC의 최순실 태블릿 PC 보도는 조작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변상희 기자

한편 이날 강연에서 서경석 목사는 “미르재단은 탄핵 사유가 절대 아니”라며 “JTBC의 최순실 태블릿 PC 보도는 조작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전 대통령들도 기업들의 도움을 받아왔다.”며 “ 때문에 내가 지난 11월 10일 반대집회 시작했다.”고 강조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