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 최신 스텔스함 ‘줌월트’ 제주 배치
강정마을 강하게 반발
상태바
미군 최신 스텔스함 ‘줌월트’ 제주 배치
강정마을 강하게 반발
  • 김동현 책임 에디터
  • 승인 2017.02.07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전체를 군사기지화하는 시작”

미 해군의 최신 스텔스 구축함 ‘줌월트(Zumwalt)를 제주해군기지에 배치하자는 미군의 제안이 알려지자 제주 사회가 제주를 미군의 군사기지화하려는 것 아니냐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강정마을회와 제주군사기지 저지와 평화의 섬 실현을 위한 범도민 대책위원회, 제주해군기지 전국 대책회의는 7일 제주 강정 해군기지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미 해군의 ‘줌월트’ 제주 해군기지 배치 논의에 대해 강하게 반발했다.

이들은 “미국의 고성능 ‘줌월트’가 제주해군기지에 배치되면 제주도는 미국의 대중국 전초기지가 될 것이 자명하다”면서 “한미 정부의 ‘줌월트’ 제주해군기지 배치 논의를 반대한다”고 밝혔다.

또 “우리는 지속적으로 제주해군기지가 미국의 대 중국 전초기지로 활용될 것을 우려해 왔다”면서 “그러나 해군은 제주해군기지가 대한민국의 해군기지며 미 해군 함정의 입출항 시 정부의 승인이 필요하다며 이를 적극 부인해왔다”고 정부의 이중적인 태도를 문제삼았다.

특히 “정부는 제주해군기지를 민군복합형 관광미항으로 추진하여 크루즈 유치를 통해 동북아 크루즈 허브 역할로 제주도 경제성장에 적극 기여하겠다고 말해왔다”면서 “제주해군기지 줌월트 배치는 제주도 전체를 군사기지화 하는 시작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