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담 낮추고 기간은 연장’… 관광진흥기금 융자제도 개선
상태바
부담 낮추고 기간은 연장’… 관광진흥기금 융자제도 개선
  • 안인선 기자
  • 승인 2017.02.13 1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보수자금 거치기간 1년 연장, 경영안정자금 상환기간 1년 연장

제주특별자치도는 소규모 영세 관광사업체의 관광진흥기금 수혜 접근성과 편리성 향상을 위해 제주관광진흥기금 융자지원 제도개선을 추진한다.

이는 도내 관광산업의 어려운 경제여건들을 감안해 제주관광협회에서 업계 의견을 수렴해 도에 건의한 내용을 전폭 수용해 이번 융자지원 계획에 반영한 것이다.

관광사업자의 대출금 상환부담 경감을 위해 개보수자금은 현행 1년거치 3년 상환에서 2년 거치 3년 상환으로 조정하고 경영안정자금은 현행 1년거치 2년 상환에서 1년거치 3년 상환으로 융자기간을 각각 1년씩을 연장한다.

특히 지금까지는 상․하반기, 연간 2차례 융자접수를 받고 지원결정을 해왔으나, 3천만 원 이하의 소액 경영안정자금에 대해서는 수시 접수 후 연간 4차례, 분기별로 지원 결정해 시의적절하게 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도록 개선한다.

또한 담보력이 약해 융자실행이 어려웠던 영세 사업자의 대출 실행율 제고를 위해 신용대출에 대한 이차보전금리를 현행 1.85%에서 2.8%로 상향한다.

다만, 영세사업체의 무리한 대출실행 억제를 위해 경영안정자금 융자추천액은 매출액을 기준으로 산정할 계획이다.

제주도는 이번 제도개선 사항을 반영한 2017년 상반기 제주관광진흥기금 융자지원계획안을 지난 10일 심의회를 거쳐 지원 계획을 최종 확정했으며, 융자 지원 신청․접수는 13일부터 28일까지 16일간 받는다.

상반기 융자지원은 총 800억 원 규모이며, 세부적으로는 관광․일반숙박업, 관광시설 개보수자금 400억 원, 관광사업체 경영안정자금 300억 원, 관광시설 건설(신․증축)자금 100억 원이다.

단 관광숙박시설 건설자금은 제외다.

또한 이 와는 별도로 렌터카업체 및 관광사업체(법인) 전기자동차 구입지원에 연간 지원규모로 500억 원을 별도 배정해 전기자동차 공모기간 중 수시접수․선착순 마감할 예정이다.

제주도에서는 이번 융자지원 제도개선으로 도내 영세 관광사업체들의 재정난 해소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감을 밝히며, 앞으로도 지역사회에 실질적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지속적인 제도개선을 추진할 방침이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