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학살 책임자 송요찬 선양사업 중단해야”
상태바
“4·3학살 책임자 송요찬 선양사업 중단해야”
  • 김동현 책임 에디터
  • 승인 2017.02.24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4·3연구소 성명 발표

청남도 청양군이 제주 4·3사건 당시 9연대장 출신인 송요찬 선양사업을 추진 중이라는 소식이 전해지자 도내 4·3단체들이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다.

제주 4·3연구소는 24일 성명서를 내고 “제주 4·3학살 책임자 송요찬 선양사업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연구소는 제주 4·3진상조사보고서에서 “집단 인명피해 지휘체계를 볼 때 중산간 마을 초토화 등 강경 작전을 폈던 9연대장과 2연대장에게 책임을 물을 수밖에 없다”는 내용을 인용하며 당시 9연대장였던 송요찬이 4·3 학살의 1차적 책임이 있다고 강조했다.

연구소는 또 “정부보고서는 이미 제주도 진압책임자였던 송요찬에게 제주 4·3학살의 1차적 책임을 묻고 있다”면서 “그런 그를 자치단체가 ‘6·25전쟁 영웅’이라며 선양사업을 벌이고, 정부 부처와 지방정부가 예산을 지원하는 것은 제주 4·3희생자들에 대한 모독”이라고 비판했다.

특히 “송요찬은 한국전쟁 당시 형무소 수감자들을 아무런 적법절차 없이 처형했다”면서 “당시 송요찬 대령의 지시에 의해 4·3사건에 관련돼 수감생활을 하던 제주도민을 비롯한 수많은 수감자들이 학살됐다”고 덧붙였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