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보복 예견됐는데…제주도 뒷북 대책
상태바
사드 보복 예견됐는데…제주도 뒷북 대책
  • 김동현 책임 에디터
  • 승인 2017.03.03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긴급 대책회의...시장다변화 피해 최소화 노력

중국 정부가 한국관광 전면 중단 조치를 취하자 제주도가 대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지만 현재로서는 뾰족한 방법이 없는데다 이런 상황을 미리부터 준비하지 못한 뒷북대책이라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제주도는 3일 오후 전성태 행정부지사 주재로 긴급대책회의를 열어 업계 피해 최소화 방안과 향후 대응방향 등을 논의했다. 이날 대책회의에는 제주도 관광국장을 비롯, 제주관광공사, 제주관광협회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제주도는 이날 대책회의에서 사드 대응 및 시장다변화 상황실을 가동하가 위해 사드 대응 및 시장다변화 TF를 확대개편하기로 했다. 또한 현재 상황에서 동원 가능한 모든 방안을 강구해나갈 계획이다. 특히 중국인 관광객에 대한 의존도가 높았던 제주도 관광업계의 특성상, 관련 업계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시장 다변화를 위한 대책을 조기에 마련할 방침이다.

하지만 이러한 제주도의 움직임은 그동안 국내에서 사드 배치가 논의될 당시부터 중국의 대 한국 경제보복 가능성이 제기되었던 만큼 뒤늦은 대책이 아니냐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다.

제주도 관광업계 한 관계자는 “중국 혐한령 등 사드 배치 이후 제주 관광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예상을 해왔다”면서 “정책 당국이 이런 상황을 예의주시해 미리부터 대책을 마련했어야 하는 게 아니냐”고 꼬집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포토대자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