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평화 인권의 제69주년 4·3희생자 추념식을 준비하면서
상태바
[기고] 평화 인권의 제69주년 4·3희생자 추념식을 준비하면서
  • 제주투데이
  • 승인 2017.03.12 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 4·3지원과장 윤승언
제주특별자치도 4·3지원과장 윤승언

지난 2000년 제정된 4·3사건법 제1조에 따르면 “제주4·3사건의 진상을 규명하고 이 사건과 관련된 희생자와 그 유족들의 명예를 회복시켜줌으로써 인권신장과 민주발전 및 국민화합에 이바지함을 목적으로 한다”라고 규정되어 있습니다.

지난 70여년간 제주4·3사건은 연좌제의 시퍼런 사슬 아래 숨죽이며 침묵해야만 했고, 인고의 세월을 견뎌야만 했습니다.

하지만 제주인과 4·3유족들은 좌절하지 않고 매번 오뚜기처럼 일어나서 중앙 정부와 정치권에 4·3문제 해결을 줄기차게 요구하여 왔습니다.

그러한 노력의 결과 2003년 대통령의 공식 사과, 2008년 제주4·3평화기념관 개관 및 제주4·3평화재단 설립 등으로 차곡 차곡 진상규명을 추진해왔습니다.

특히 2013년 제주4·3사건의 당사자라 할 수 있는 제주4·3희생자유족회와 재향경우회가 모든 과거의 반목을 딛고 화해와 상생을 위한 갈등치유 노력에 적극 동참할 것을 천명하였습니다.

이후 2014년 제주도에서 개최된 전국체육대회에서 양 단체가 공동으로 성화봉송을 하여 전국민에게 화해와 상생의 진한 감동을 주었을 뿐 아니라 남남 갈등 해결의 모범사례로 자리매김되고 있습니다.

그리고 2014년 3월 24일 제주도민과 4·3희생자 유족들의 최대 숙원사항인 제주4·3사건이 국가기념일로 지정되어 과거사 청산의 최상위 레벨에 도달하게 되었습니다.

2015년부터 국비가 지원되고 행정자치부 주최, 제주자치도가 주관으로 4·3희생자 추념식을 봉행하고 있습니다.

이번 제69주년 4·3희생자 추념식에는 전국적인 추모 분위기 조성과 4·3의 가치를 다음 세대에 전달키 위해 3월 21일부터 4월 10일 까지를 4·3희생자 추념기간으로 지정하여 제주자치도와 제주자치도교육청, 제주4·3평화재단, 4·3희생자유족회, 70주년 기념사업위원회가 함께 추념식 당일 조기게양, 4·3추모 및 기념사업 집중 개최, 학교에서 4·3평화 인권 교육 등을 체계적으로 추진할 계획입니다.

우리 도에서는 추념식 분위기 조성을 위해 지난 3월 슬로건을 공모하였으며, 심사결과 주슬로건으로 ‘4·3평화 훈풍! 한반도로 세계로, 부슬로건으로 ‘4·3 그 아픈 침묵 희망의 노래로’, ‘4·3의 평화마음, 세계인의 사랑받는 제주로’가 선정되었습니다.

선정된 슬로건은 도민과 유족들에게 4·3의 의미를 되새기는 계기를 제공함은 물론 제주4·3평화공원 행사장 및 도내 곳곳에 아치 및 선전탑, 현수막 등을 활용하여 지속적인 홍보와 함께 4·3희생자를 추모하게 될 것입니다.

그리고 이번 행사부터 묵념사이렌이 취명됩니다.

도내 43개 읍·면·동 및 각 마을에서 4월 3일 10시를 기해 30초간 사이렌이 취명됩니다. 도민들과 추모객들 께서는 하던 일을 멈추시고 다함께 묵념을 통해 4·3영령들을 추모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추념식 행사장에 오실때는 교통 혼잡이 예상되오니 가급적 대중교통을 이용해주십시오. 제주시와 서귀포시에서 추념식장을 운행하는 셔틀버스가 별도로 운행되고 있습니다.

우리 도에서는 4·3해결과정에서 제주인이 보여준 평화를 사랑하는 마음을 세계에 알리고, 관용의 정신 전파와 동아시아 평화네트워크 구축을 통한 4·3의 가치를 국내·외에 홍보하여 평화와 인권의 메카로서의 제주를 만들어 나가겠습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