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회 4·3평화상 브루스 커밍스 교수 선정
상태바
제2회 4·3평화상 브루스 커밍스 교수 선정
  • 안인선 기자
  • 승인 2017.03.14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 한반도 전문가, 한국 현대사 최고 권위자

제2회 제주4・3평화상 수상자로 브루스 커밍스(미국 시카고대 석좌교수)가 최종 선정되었다. 제주4・3평화상위원회(위원장 : 강우일 천주교제주교구 교구장)는 제2회 제주4・3평화상 수상자로 브루스 커밍스(Bruce Cumings, 1943년생) 미국 시카고 대학교 석좌교수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브루스 커밍스 교수는 미국의 한반도 전문학자이며 한국 현대사의 세계적인 석학이다.

그가 저술한 <한국전쟁의 기원>은 한국전쟁이 발발하게 된 원인을 다각적으로 규명했고, 국내외에서 한국전쟁을 이해하는 중요한 지침서가 됐다. 특히 이 책에서는 제주도 인민위원회에 관해 서술하면서 제주4・3사건의 배경과 원인으로서 지역의 역사 문화적 공동체성을 강조한 바 있다. 

<한국전쟁의 기원>은 방대한 미국정부 미공개 자료와 한국 내 사료를 기반으로 삼은 실증적 연구로 높은 평가를 받고있다. 

부르스 커밍스 교수는 지난 2015년 제주4・3평화공원을 방문하여 위령제단에 참배하고 2016년 10월에는 제6회 제주4‧3평화포럼에 직접 참석하여 <미국의 책임과 제주의 학살>이라는 주제로 기조강연을 한바 있다.

그는 이 자리에서 4・3사건 당시 섬 주민 수만 명이 학살당한 배경에는 미군정의 정책 실책이 자리 잡고 있다면서 <진실화해위원회>처럼 역사적 진실을 찾기 위한 과정은 계속돼야 하고, 평화로운 화해를 위해 대척되는 입장에 선 생존자들이 손잡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1967년 '평화봉사단'의 일원으로 한국에 온 이래 한국 문제에 관심을 가지고 한국현대사 연구에 몰두해 왔으며 정치학자인 우정은 박사(버지니아 스윗브라이어 대학 총장 내정)와 결혼하여 두 자녀를 두고 있다.

한편 제2회 제주4・3평화상 시상식은 오는 4월 1일 제주시 봉개동 한화리조트 한라홀에서 갖게되며 수상자의 수상 연설과 축하공연, 기자회견 등의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4・3평화상 수상자에게는 상패와 상금 5만불을 수여하고 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