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의장 "제주4.3 진상규명 명예회복 힘 보탤 것"
상태바
정세균 의장 "제주4.3 진상규명 명예회복 힘 보탤 것"
  • 변상희 기자
  • 승인 2017.03.31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일 제주4.3증언본풀이마당 참석
"4.3 비롯 제대로 된 과거사 청산 있어야 미래로 갈 수 있어"
정세균 국회의장이 제주4.3 69주년을 앞둔 31일 제주를 찾아 "제주4.3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에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변상희 기자

정세균 국회의장이 제주4.3 69주년을 앞둔 31일 제주를 찾아 "제주4.3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에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정 의장은 제대로 된 과거사 청산으로 미래로 나가야 할 때라며 제주4.3을 비롯 과거사 진실을 밝혀가겠다고 강조했다. 

제주4.3연구소가 마련한 열여섯번째 제주4.3증언본풀이 마당이 이날 오후 2시 제주도문예회관 소극장에서 열렸다. 정 의장은 오전 제주에 도착, 제주4.3평화공원에서 참배를 마친 뒤 본풀이 마당에 참석했다. 

정 의장은 "권위적인 과거 정부는 반세기 넘게 제주4.3에 대해 침묵을 강요했다."면서 "그러나 유족과 도민들은 타협과 불복을 거부하고 진실을 향한 발걸음을 멈추지 않았다."며 특별법 제정과 진상조사보고서, 대통령사과와 추념일 지정을 이룬 노력에 경의를 표했다. 

정 의장은 "그러나 억울하게 숨진 희생자와 유족들에게 아직 미흡하고 풀어야 할 과제들이 많음을 부인하기 어렵다."며 "내년 제주4.3 70주년을 앞두고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에 힘을 보태기 위해 오늘 이 자리에 왔다."고 말했다. 

정 의장은 지난해 독일이 아우슈비츠 수용소에 근무했던 90대 중반 노인에게 실형이 선고한 사례를 들며 "다 지난 일이라고 외면해서는 안된다는 독일인의 자세를 엿볼 수 있다."며 "불행한 제주4.3의 역사를 잊지 않고 반추하면서 제대로 된 과거사 청산으로 새로운 미래를 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의장은 "국회도 4.3을 비롯 과거사를 제대로 청산하는 데 게을리 하지 않겠다."며 "제주4.3의 정신을 바탕으로 화해와 상생의 정신을 확산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정 의장은 이날 오전 제주를 찾아 제주4.3평화공원을 참배한 뒤 제주4.3 70주년기념사업위원회와 오찬간담회를 갖고, 제주4.3증언본풀이마당 등에 참석했다. 이날 오후 제주일고에서의 특강까지 제주일정이 계획돼 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