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전기차 보급 줄어든다
상태바
제주 전기차 보급 줄어든다
  • 김관모 기자
  • 승인 2017.04.18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간보급 7431대→6053대...지방비 지원액 250만원 확정

제주에서 전기차 민간보급 계획이 변경되면서 정부와 지자체에서 지원하는 전기차 보급 수량이 줄어든다.

환경부(장관 조경규)에서는 일부 지방자치단체의 전기차 보조금 신청 급증으로 2017년 전기자동차 보급 및 충전인프라 구축사업 국고보조금 내시액을 18일 밝혔다.

환경부는 올해 전기차 구매보조금 지원이 지난해 31곳의 지자체에서 101곳으로 확대되었고, 대부분의 지자체에서 전기차 보조금 신청이 조기 마감되는 등 전기차에 대한 반응이 뜨거워지면서, 지난 12일 전국 시도별 전기차 보급물량을 재조정했다.

이에 따라 제주도는 당초 7,431대에 대해 민간보급 공모를 했으나, 환경부의 내시액 조정으로 6,053대를 대상으로 변경공모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제주도에 따르면 현재까지 계약물량은 1,304대로 조정된 보급물량 대비 21%에 이른다.

한편 환경부에서는 수요가 높은 지자체에 보조금을 추가 배정하는 등 구매보조금 정책을 탄력적으로 운용할 계획이어서 앞으로 지자체의 집행실적 및 추가수요에 따라 보급대수 변동이 예상된다.
 
따라서 전기차 구매에 관심 있는 도민, 기업체 등은 구매 신청을 서둘러야 전기차 보급지원 정책으로 제공되고 있는 각종 혜택을 누릴 수 있다고 제주도는 밝혔다.

또한, 변경 공모에서는 저속전기자동차에 대한 지방비 지원액을 250만원으로 확정하여 보급을 추진하게 된다.

지난 17일 제주특별자치도 전기자동차 활성화 위원회(위원장 박경린)에서는 교통난이 심각한 도서지역에 한해서는 자동차대여사업의 저속전기차에 대한 지방비를 지원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또한, 기존에 보급중인 전기차와 동일하게 본인소유의 차량을 폐차 또는 수출말소 후 저속전기자동차 구입했을 때에도 100만원을 추가지원 하기로 했다.

한편, 제주도에서는 전기차 이용자들의 충전기 위치, 사용방법, 긴급서비스 등 불편사항을 해소하기 위해 연중무휴 24시간 콜센터(1899-8852)를 상시 운영하고 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