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공항 도민행동, 문재인 신공항 발언에 울컥
상태바
제2공항 도민행동, 문재인 신공항 발언에 울컥
  • 김관모 기자
  • 승인 2017.04.18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공항 조속 추진 발안 취소 요구
"문제점 제대로 인식 못했다"
문재인 후보는 18일 제주 공약을 발표하면서 제2공항 조기착공을 언급하면서 "사업추진의 절차적 투명성 확보와 지역주민과의 상생방안 마련을 전제로 제주 제2공항 조기 개항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제2공항 전면 재검토와 새로운 제주를 위한 도민행동(이하 도민행동)'에서는 곧바로 논평을 내고 "제주도의 환경보전총량제 도입과 환경 부하 최소화를 얘기하는 것은 이뤄질 수 없는 모순된 공약"이라고 비판했다.
 
도민행동에서는 "문재인 후보는 제2공항 건설을 전제로 원만한 합의를 강조했지만 지금의 상황으로서는 원만한 합의가 이뤄질 가능성은 제로"라며 "부지 선정전부터 주민과의 협의가 전혀 없었고 부지 선정 기준도 오름 절취문제만을 보아서도 알 수 있듯 엉망인 것이 밝혀지는 상황에서 어떻게 주민들과의 원만한 합의가 가능하느냐"고 지적했다.
 
도민행동은 "용역 부실문제, 오름 절취 문제 등 지난 1년 동안 수없이 드러나고 있는 제2공항의 치명적 문제점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한 매우 성급한 공약"이라고 덧붙였다.
 
실제 당시 기자회견 당시 이와 관련한 질문에 대해 문 후보는 "(공군기지화 문제는)국방부에서도 아니라고 말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사실 관계를 좀 더 파악해서 대응하겠다"고만 대답해 제2공항 문제와 관련해 인식 정도가 낮은 게 아니냐는 비판을 뒷받침하고 있다.
 
이에 도민행동은 "오늘 발표한 제2공항 조기착공은 제주도민을 기만하는 헛공약"이라며 "더불어민주당제주도당에서 작성했는지 문재인 대선캠프에서 나온 것인지 확인할 필요 없지만 민심과 상반되는 최악의 공약"이라며 문 후보의 제2공항 조기착공 공약 철회를 주장했다.

이에 대해 고유기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정책실장은 "문 후보는 주민들에게 건의서도 받았으며, 이와 관련해 충분히 인지하고 있다"며 "절차적 투명성 확보라는 내용 안에 현재 논란이 되는 부분들이 모두 포함돼있다"고 해명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