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대 대통령선거 사전 투표 제주지역 11만여명
상태바
19대 대통령선거 사전 투표 제주지역 11만여명
  • 김관모
  • 승인 2017.05.05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26%, 제주는 22,4% … 표심은 어디로?

19대 대선 사전투표 참여 유권자가 1000만명을 넘어서는 등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등에 따르면 4일과 5일 진행된 사전투표율은 전국적으로 26.06%로 집계됐다. 이는 전체 유권자 4,247만여 명 중 4분의 1이 참여한 것으로 사전투표 사상 최고 투표율의 두 배를 넘어섰다.

제주지역의 경우 제주도 43곳의 사전투표소에서 전체 선거인수 51만8000명 중 11만6186명이 투표에 참여해 22.43%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제주시 지역은 8만3519명이 참여해 22.25%, 서귀포시 지역은 3만2667명이 참여해 22.89%의 투표율을 각각 기록했다.

제주지역 2014년 제6회 지방선거 때의 사전투표율은 11.1%, 2016년 제20대 국회의원 선거 때의 사전투표율은 제주도 10.7%였다.

전국 광역 시.도별로는 세종 34.48%로 가장 높았으며, 전남 34.04%, 광주 33.67%, 전북 31.64%이었다.

서울은 26.09%의 투표율을 기록했으며 부산은 23.19%, 대구 22.28%, 인천 24.38%, 대전 27.52%, 울산 26.69%, 경기 24.92%, 강원 25.35%, 충북 25.45%, 충남 24.18%, 경북 27.25%, 경남 26.83%의 투표율을 나타냈다.

이같은 투표 열기는 황금연휴를 앞두고 사전에 투표에 참여하려는 유권자들의 많아진 것은 물론 후보자들이 대거 출마하면서 투표열기가 이어진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 각 정당들도 SNS 등을 통해서 사전 투표 홍보에 나섰으며, 일부 투표 참여자의 경우 자신의 지지하는 후보를 표시하는 ‘인증샷’을 SNS 등을 통해 알리는 등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제주지역 사전투표소에서도 투표용지의 기표란 협소에 대한 문제제기가 SNS 등을 통해 제기된 바 있지만 선거관리위원회측은 사실 무근이라도 밝혔다.

한편 선관위는 관외선거인의 투표지가 든 회송용봉투를 투표 마감 후 사전투표참관인의 참관 아래 관할 우체국에 인계해 해당 시·군·구 선관위로 발송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