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라단지 찬성 도의원 낙선운동한다!"
상태바
"오라단지 찬성 도의원 낙선운동한다!"
  • 김관모 기자
  • 승인 2017.05.16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민 200인 제주도의회에 부결 촉구
'행동하는 제주시민 200인'이 16일 제주도의회 정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제주투데이

200명의 제주시민들이 오라관광단지 환경영향평가에 동의하는 제주도의원에 대해 낙선운동을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제주시민이 자발적으로 결성한 '행동하는 제주시민 200인'은 16일 오전 도의회 정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 의원들에게 오라관광당지 환경영향평가동의안을 부결시킬 것을 촉구했다.

오라관광단지 조성사업은 JCC(주)가 제주시 오라2동 일대 357만여㎡ 부지에 2021년 12월까지 사업비 6조2800억원을 투자하여 복합리조트를 개발하는 초대형 프로젝트다. 그간 이 사업은 중산간 지역인 한라산국립공원 인접지역에서 진행될 예정이어서 환경과 절차, 자본 투명성 등의 지적이 끊임없이 제기돼왔다.

이날 시민들은 "제주의 가치는 천연의 자연환경과 경관에 기초한다"며 "6조원 가량의 중국자본이 주도하는 복합리조트개발사업은 제주의 자연환경과 경관의 가치를 파괴하는 사업"이라고 비판했다. 또, "오라단지 사업 자본조달 계획에 따르면 분양형 콘도 건설로 자본금의32%에 달하는 2조 175억원을 확보하려 하다"며 "자기자본 비율도 낮고 조세회피처 버진아일랜드에 적을 둔 중국자본임에도 불구하고 철저한 검증조차 없어 초대형 사업의 불확실성을 도민이 감당해야 할 처지"라고 지적했다.

이에 시민들은 "제주의 삶과 가치를 지키기 위해 SNS와 전화로 이 문제에 공감하고 행동하기 위해 모였다"며 "제주도의회가 이번 동의안을 부결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찬성 도의원에 대한 낙선운동을 전개할 것이며 최종 사업승인 절차를 거쳤을 경우 원희룡 도전에 대한 낙선운동도 이어나갈 것"이라고 엄중히 경고했다.

이번 환경영향평가동의안은 제주도의회 환도위에서 17일 관련 안건을 다뤄 통과여부를 결정하며, 가결시 오는 19일 본회의에서 최종 통과가 이뤄지게 된다.

이에 시민들은 상임위에서 동의안이 다뤄지는 17일에도 도의회를 압박하기 위한 피케팅 및 집회활동을 이어가겠다는 입장이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