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경실 제주시장, "공직자 비리 사죄드린다"
상태바
고경실 제주시장, "공직자 비리 사죄드린다"
  • 김관모 기자
  • 승인 2017.05.17 17:3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 체육비리 관련 특별사과 기고문 발표
처벌만 강조할 뿐, 시정 개혁안은 없어
고경실 제주시장@사진제공 제주시
최근 제주시 체육비리사태 및 하천교량사업 비리와 관련해 고경실 제주시장이 직접 도민에게 사과를 했다.
 
고경실 시장은 "최근 제주시 공무원들의 비리로 인해 시민들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된 점 대단히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과거를 반성하지 않고 건강한 미래를 기대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이번 사태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이에 고 시장은 "아울러 이번에 드러난 문제를 계기로 현재 운영되고 있는 청렴대책본부도 도지사가 직접 운영하는 시스템으로 개편하였다"며 "제주시는 도의 혁신적 청렴정책의 철저한 이행으로 공직사회에 더 이상의 부정부패와 비리가 발붙이지 못하도록 하고, 일련의 행정편의주의를 타파하는데 모든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제주시장이 직접 나서 진화에 나섰지만, 이번 공무원 비리사태는 쉽사리 호전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전 제주시장과 부시장 등 고위급 공무원이 관련돼 있으며, 현직 공무원도 이번 사태에 연루돼있어 고 시장이 이번 책임에서 피해가기는 어려워보인다.
 
게다가 구체적인 시정 개혁안도 나온게 없어서 관련자의 처벌만을 강조하고 있어 고 시장의 말처럼 이번에도 "그간의 자정결의가 헛구호"가 되어버리는 것이 아닌지 우려스럽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주시민 2017-05-17 19:47:31
기자가 정신이 나갔나? 시장 이름도 모르니.

주요기사
포토대자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