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유족회 등 백악관 앞서 미국 책임 촉구 집회
상태바
4.3유족회 등 백악관 앞서 미국 책임 촉구 집회
  • 안인선 기자
  • 승인 2017.05.29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선면 가시리 오태경(87세)씨 뉴욕서 4·3의 아픔 증언

제주4․3희생자유족회 등이 지난 22일부터 24일까지 미국을 방문해 4․3 증언회와 4․3 당시 미군정의 책임을 묻는 미국의회 활동과 백악관 앞 집회 등의 활동을 펼쳤다고 29일 밝혔다.

천주교 제주교구, 제주4.3희생자유족회, 세계섬학회, 제주주민자치연대는 지난 23일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뉴욕시립대학교에서 4․3의 진실을 알리는 증언회를 개최했다.

      

이날 증언회에는 4․3 당시 18세였던 오태경(87, 제주, 서귀포시 표선면 거주)씨가 직접 증언에 나서 4.3의 참상을 알렸다.
오태경씨는 이날 증언회를 통해 4.3 발발의 원인이 됐던 서북청년단 문제, 표선면에서 이뤄진 학살의 상황, 4.3 당시 미군정의 책임 문제에 대한 이야기를 솔직하게 털어놨다.

오태경씨는 “4․3에 대한 일정부분 책임있는 미국 현지에 와서 4.3의 이야기를 할 수 있는 시간을 갖게 될 수 있어서 의미가 있다”면서 “살아 있을 시간이 얼마인지는 모르지만 함께 4.3의 미래를 위해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증언회에 참석한 강우일 주교는 기조연설을 통해서 “4.3의 진정한 아픔을 치유하는 것은 단순한 화해만이 아니라 당시 진실에 대한 책임있는 규명을 토대로 사회가 함께 치유의 길로 가야 한다”면서 “내년 70주년을 맞는 4.3에 대해 미국정부도 치유를 위한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양윤경 유족회장은 “4․3은 미군정시대에 시작되었고, 이 비극은 희생자와 그 가족들에게는 오늘날까지 고통이 지속되고 있다”면서 “미국 증언회 등을 통해 생명의 존엄성을 되새기는 시간이 되고 치유될 수 있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날 증언회는 오태경씨의 증언 이외에도 체앙라이 대만국립 중앙대 석좌교수, 구니히코 요시다 일본 홋카이도 대학 교수, 양영숙 미국 발티모어 한국천주교회 간사, 로이 타마시로 미국 웹스터 대학 교수의 주제발표와 토론이 이어졌다.

 제주4.3희생자유족회 등 미국 방문 참가자들은 24일 워싱턴에서 미국의회와 백악관을 각각 찾아 4.3 당시 미국의 책임에 대한 의미를 알리고 진실규명과 사과 등을 요구하는 활동을 펼쳤다.

양윤경 유족회장, 양영수 천주교 제주교구 신부 등은 이날 오후 1시부터 희라노 상원의원실, 마크 타카노 하원의원실 등을 찾아 미국 정부가 4.3에 대한 진실 규명에 적극 나서야 한다는 청원의견을 직접 전달했다.

특히 양윤경 제주4․3 유족회장은 에드 로이스 미국 하원의 외교위원장을 직접 만나 제주4․3의 아픔을 치유하기 위해 미국 정부가 적극 나서줄 것을 건의했다.

또한 이날 오후 4시부터는 백악관 앞에서 제주 4․3에 대한 미국정부의 책임을 촉구하는 집회를 개최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미국의 사과를 촉구하는 피켓, 현수막 시위와 함께 백악관을 찾은 시민들과 관광객들에게 4.3 관련 자료를 나눠주며 3만명이나 학살됐던 제주 4․3 문제에 대한 관심을 촉구했다.

 피켓시위에 참여한 오임종 제주4.3유족회 수석부회장은 “이제 4․3에 대해 그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미국이 나서서 제대로 된 진상과 사과를 해야 할 때”라며 시위에 나섰다.

 한편 이번 제주4.3 미국 방문단은 뉴욕, 워싱턴 일정에 앞서 22일 노스캐롤라이나 법학전문대학원에서 4․3 배·보상 문제에 대한 해법 모색을 위한 국제컨퍼런스를 진행했다.

이날 컨퍼런스에는 알 브로피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체항 라이 대만 중앙국립대학교 교수, 캍톤 워러하우스 인디아나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호프 엘리자베스 메이 미국 중앙 미시건대 교수, 고창훈 세계 섬학회장 등이 이 각각 주제발표와 토론에 나서 해외 사례를 중심으로 한 배보상 문제에 대한 논의를 진행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