훼손 복구도 안된 한라산 남벽탐방로 재개방한다?
상태바
훼손 복구도 안된 한라산 남벽탐방로 재개방한다?
  • 김관모 기자
  • 승인 2017.06.12 1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단체 재개발 계획 전면 백지화 촉구
"훼손 심해 탐방로 영구 제외해야"...고산·특산식물 서식지 보존가치 높아
탐방예약제·총량제·차등요금제 등 수요관리정책 선행 촉구
제주도가 추진하고 있는 '한라산 남벽정상탐방로 재개방 계획'을 전면 백지화해야 한다며 환경단체가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제주환경운동연합과 곶자왈사람들 등 제주 환경단체는 12일 오전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라산 남벽정상탐방로 재개방을 반대하고 나섰다.@김관모 기자
제주환경운동연합과 곶자왈사람들 등 제주도 환경단체들은 12일 오전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라산 남벽정상탐방로 재개방 계획'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계획을 취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에 논란이 되는 탐방로는 동능정상부터 남벽분기점까지 이르는 구간으로 1986년 처음 개설되었으나 낙석 등의 사고로 붕괴되어 1994년부터 자연휴식년제 제도를 도입해 출입이 통제되어왔다.
 
한라산 등산로. 빨간색 박스가 현재 추진중인 남벽정상탐방로@사진제공 제주특별자치도
현재 한라산 탐방로는 영실코스와 성판악코스, 어리목코스, 돈내코코스, 석굴암코스, 어승생악코스 등이 있다. 이중에서도 남벽코스는 돈내코, 영실, 어리목탐방로로 이어지는 정상 구간이어서 서귀포지역의 관광 활성화를 이유로 서귀포 지역민들이 재개방과 탐방로 정상화를 지속적으로 요구해왔다.
 
제주도는 한라산 보호와 관리방안 마련, 다양한 볼거리 제공, 고품격 탐방서비스 등을 이유로 남벽코스를 2018년 3월 재개방할 방침을 정하면서, 올해 내로 테크시설을 설치하고 탐방로 정비를 완료하겠다고 발표했다. 따라서 기존 탐방로 850m를 보수하고 남벽과 성판악에 이르는 1800고지 1.3km를 연결하는 신설탐방로도 개설하기 위해 안전진단과 현지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현재는 문화재청의 문화재현상변경허가 철차만을 남겨놓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환경단체는 이같은 제주도의 계획에 대해 "자연휴식제 이후 복구도 안된 탐방로를 재개방하는 것은 국립공원 보전관리 정책과 전면 배치되는 이율배반적인 일"이라고 지적했다.
 
환경단체는 "성판악코스의 탐방객 포화는 사실이지만 그 해결방안이 탐방로 추가확대라는 것은 엉뚱한 해결방안"이라고 비판했다.
 
한라산 남벽코스의 토양 보호 작업을 해놓은 모습@사진제공 제주민예총
이미 탐방로의 장기간 자연휴식년제 지정의 이유를 묻는 민원이 제기되자 한라산국립공원관리사무소에서 "풍화침식에 매우 취약한 조면암지대와 현무암층 등이 혼재되어 있어 부서짐, 미끄러짐, 쓸림현상이 계속 일어나 탐방로 개설이 환경"이라고 답변했다는 것.

아울러, 구상나무와 산개버찌나무, 들쭉나무, 시로미, 산철쭉 등 고산식품과 빙하유존 식물이 서식하고 있어 보존가치조차 높은 곳이다.
 
문상빈 제주환경운동연합 대표도 "이번 재개방 문제는 제주도의 환경문제의 축소판"이라며 "탐방예약제나 입장료 징수 등 수요관리정책은 요원한채 양적 확장에만 신경쓰고 있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김정순 곶자왈사람들 대표도 "2009년 제주도에서 발간한 등산로 조사 내용에서도 현재 남벽코스는 매우 훼손이 심해서 공원관리계획상 등반로에서 제외해야 한다고 기록하고 있다"며 "20년 넘는 휴식년제에도 암벽이나 토양이 복구되지 않고 있는데도 탐방로 개방은 이해할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강정효 곶자왈사람들 이사가 남벽정상탐방로 현지조사 결과 사진을 보여주면서 설명하고 있다.@김관모 기자
강정효 곶자왈사람들 이사는 남벽코스의 현황이 담긴 사진을 공개하면서 "1994년 폐쇄한 이후 제주도에서는 복구에 손도 못대고 있다"며 "현존하는 어떤 공법을 동원하더라도 못 하는 실정에서 이제와서 복구하겠다는 것은 불가능한 일"이라고 밝혔다.
 
또한 "토양 유실마저 심하고 바위는 손만 가져가기만해도 양파껍질처럼 떨어져나가고 있다"며 "잘못된 환경정책의 반면교사로 삼아야 하는데 지키지도 못하는 곳을 다시 개방한다는 것은 말도 안되는 일"이라고 일축했다.
 
따라서 환경단체는 한라산 정상 정복을 위한 양적 팽창이라는 수직적 탐방에서 수요의 다양화를 꾀하는 수평적 탐방으로 눈을 돌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올레길 열풍이나 사려니숲길, 수목원 숲길 조성 같은 수평적 탐방이 지금 제주도 환경관광에 올바른 방향이라는 것이다.

제주 환경단체들은 남벽코스 재개방을 막기 위해 앞으로 지속적으로 이 문제점을 지적하면서 공론화할 계획이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