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바다를 말하자...국회 '해양문화포럼' 발족
상태바
이제 바다를 말하자...국회 '해양문화포럼' 발족
  • 김동현 책임 에디터
  • 승인 2017.07.18 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의원, 주강현 제주대 석좌교수 참여

삼면이 바다인 대한민국. 바다는 외부와 만나는 통로이자 창이었다. 소년 최남선이 '해에게서 소년에게'를 썼던 것도 바다가 타자와의 통로라는 사실을 잘 보여준다. 하지만 해양수산부가 생긴 것도 김대중 정권 들어서였다. 세월호 사건 이후 사고를 수습한다면서 나온 대책은 '해경 해체'였다. 바다, 해양을 알지 못하는 정책 당국의 졸속 행정이 빚은 결과는 참담했다.

바다, 해양의 가능성에 주목하는 국회 차원의 연구모임이 결성돼 화제다. 국회해양포럼은 17일 국회의원회관에서 '해양강국 문화부국으로 가는 해양문화의 비전'을 주제로 창립토론회를 열었다. 국회해양포럼의 대표의원은 더불어민주당 김한정의원. 간사의원은 같은 당 오영훈 의원이 맡았다. 포럼의 민간 집행위원장에는 국내 해양 문화의 석학인 주강현 제주대 석좌교수가 맡았다. 

이날 김한정 의원은 “해양강국 대한민국의 꿈을 함께 이루기 위해서 민간영역에서 뛰시면, 국회는 민간을 지원하고, 의견을 정책에 반영하는 심부름꾼 역할을 충실히 하겠다”면서 포럼 창립 취지를 설명했다. 

토론회 기조발표에 나선 주강현 제주대 석좌교수는 “해운․항만․물류 등 하드웨어적인 해양관에서 해양문화 진흥을 중심으로 한 소프트웨어로 중심을 전환해야 한다.”며, “바다와 면한 도시의 재생과 미래전략 수립, 해양관광과 예술, 환경과 평화 등을 주제로 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대한민국이 해양부국, 문화부국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기조발표에 이어 오거돈 전 해양수산부 장관을 좌장으로 최재선 한국해양수산개발원 선임연구위원, 장영수 부경대 교수, 김대민 한국해양대 교수, 이진한 고려대 교수가 토론자로 참여해 대한민국이 해양강국, 문화부국으로 가기 위한 다양한 제언을 했다.

포럼 간사를 맡은 오영훈 의원은  “해양문화포럼은 단순히 해양인, 수산인만의 모임이 아니라 모든 국민이 해양에 대한 시각을 바꿔야 된다는 게 출발점.”이라며, “앞으로 국회부터 해양과 문화의 경계를 허무는 작업을 시작해 부처․수산인․문화인․국민으로 이어져 해양문화에 대한 접근과 발전방향을 고민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창립토론회에는 박병석, 안상수, 박준영, 이동섭, 박재호, 신동근, 전재수 등 여․야 국회의원과 고충석 제주국제대 총장, 최열 환경재단 대표 등 각계 전문가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