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 지하수 증산, 더민주당도 압박받나
상태바
한진 지하수 증산, 더민주당도 압박받나
  • 김관모 기자
  • 승인 2017.07.18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단체 "더민주당 입장 분명히 하라"

한진 지하수 증산에 대한 도의회 심의를 앞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에 대한 압박도 강해지고 있다.

제주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공동대표 이경선, 고성봉, 강호진, 이하 연대회의)는 18일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에 '공개질의서'를 보내고 민주당의 한국공항 지하수 증산안에 대한 입장을 밝힐 것을 요구했다.

연대회의는 오는 7월 21일 제주특별자치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에서 열리는 한국공항의 지하수 증산 요청안(지하수 개발·이용 변경허가 동의안) 심의와 관련해 "사기업에 대한 지하수 증산은 제주 지하수 공수화 정책에 근본적으로 일탈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에 연대회의는 "단순히 증산량 문제만이 아니라 제주의 공적 자원을 사적 이익으로 내줄 것인지를 판단하는 중차대한 문제"라며 "도의회에서 이번 증산안이 반려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연대회의는 이번에 여당이 된 더불어민주당의 명확한 입장이 나오지 않았다고 지적하며, "최근 더불어민주당 일각에서는 지하수 문제애 대해 사적 이익의 확대를 허용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고 꼬집었다.

최근 더불어민주당은 원희룡 도정의 정책을 '잃어버린 3년'이라고 혹평했으며, 지난 2011년 5월에는 당시 민주당 소속 도의원들이 한진의 지하수 증산에 대해 '사기업의 지하수 증산 허용을 제주특별법 취지에 어긋난다'며 불허하기로 의견을 모은 바있다. 또한 2013년에는 도당에서 상무위원회를 개최해 지하수 증산안에 반대하는 입장을 당론으로 결정하기도 했다.

이에 연대회의는 이번 한진의 지하수 증산안에 대한 강행 처리 역시 원 도정의 실패정책 중 하나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더불어민주당의 반대의사를 명확히 해달라고 요구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