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민주-한국공항 임원 사촌관계" 의혹 진실공방되나
상태바
"더민주-한국공항 임원 사촌관계" 의혹 진실공방되나
  • 김관모 기자
  • 승인 2017.07.31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민주 도당, 제주경실련 의혹 관련 검찰에 수사의뢰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과 제주시민단체 간에 진실공방이 자칫 법적공방까지 이어질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은 제주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하 제주경실련)의 공식 성명에서 주장한 의혹과 관련해 31일 제주지방검찰청에 공식 수사의뢰했다고 밝혔다.

제주경실련은 지난 25일 성명에서 한국공항(주) 지하수 증산에 대한 제주특별자치도의회의 본회의 심사를 앞두고 " 한국공항(주) 지하수 증량이 가능한 이유를 한국공항(주)에 중요한 협력업체 임원이 제주민주당 고위관계자와 사촌형제이기 때문에 가능했다"는 제보전화를 받았다고 밝힌바있다. 이를 근거로 제주경실련은 "민주당 제주도당은 여러 가지 정황으로 보아서 재벌기업에 지하수를 증량시켜주는데 앞장섰다는 오명을 얻기에 충분하다"며 더민주당 도당을 비파나고 나섰다.

이에 더민주당 도당은 "도당의 고위 관계자와 한국공항(주) 협력업체 임원 사촌형제를 통해 마치 제주도당이 지하수 증산에 찬성하고 의회 통과를 위해 앞장선 것처럼 의혹을 제기했다"며 26일 제주경실련의 의혹 주장이 사실과 다른 악의적 주장으로 공개적인 해명을 요구했다.

그러나 제주경실련이 이에 대한 어떠한 공개 해명이나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자, 도당은 "이번 문제가 지하수 증산 논란을 둘러싼 제주경실련과 도당 간의 ‘진실 공방’으로 비춰질 우려가 있어 명확한 사실 규명과 책임 규명을 위해 오늘 수사 의뢰에 임하게 되었다"고 전했다.

더민주당 도당은 "제주경실련의 주장은 명백히 허위주장이며, 이를 통해 제주도당 활동에 심각한 명예훼손을 초래했음을 다시 한 번 밝히며, 제주경실련의 의혹 주장에 따른 사실 관계가 검찰 수사를 통해 조속하고도 명백히 밝혀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제주경실련은 "아직 자세한 내용을 전해들은 바가 없어 입장을 내기 곤란하다"며 말을 아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