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제주의 농산물 해상물류비 지원해야"
상태바
"문재인 정부, 제주의 농산물 해상물류비 지원해야"
  • 김관모 기자
  • 승인 2017.08.31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농업인단체협 해상물류비 내년 예산 반영 촉구

제주농업인단체들이 제주도의 해상물류비 지원을 촉구하고 나섰다.

제주특별자치도농업인단체협의회(회장 정선태)는 30일 성명서를 내고 정부의 농산물 해상물류비를 내년 예산에 반영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협의회는 "국무회의를 거쳐 확정한 2018년 예산안에 도내 1차산업 현안의 핵심인 농산물 해상운송비 37억원을 기획재정부가 지역 형평성을 이유로 반영하지 않았다"며 "제주농민과 도민들이 분노하고 있다"고 말했다.

협의회는 "도외 지역으로 나가는 농산물 93만톤 중 88만톤이 반출되고 있어 해상물류 의존도가 절대적이어서 유지부와의 경쟁력에서 불리한 여건에 있다"며 "육지부와 동등한 혜택을 받지 못하는 제주 농민을 상대로 기재부의 논리는 제주를 홀대시하고 제주농민을 우습게 보는 것"이라고 규탄했다.
 
이에 "꾸준히 정책건의서를 통해 정부에 요구해왔고 문재인 대통령이 해상물류비 지원을 공약에 반영해 기대감을 걸었지만 이번 예산에 반영되지 않아 실망을 금할 길 없다"고 토로했다.

협의회는 제주지역 국회의원들에게도 9월 국회 심의과정에 해상물류 지원을 반드시 반영할 것을 촉구했으며, 제주도도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달라고 강조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