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산 레드키위 올해 수확 시작
상태바
제주산 레드키위 올해 수확 시작
  • 김관모 기자
  • 승인 2017.09.18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첫 수확, 20일 출하
300톤 생산, 200톤 5개국 수출 예정

키위 시장의 다크호스로 떠오른 레드키위가 9월말부터 소비자와 만난다.

▲제주농가에서 레드키위를 수확하는 모습@자료사진 제주특별자치도

제주특별자치도농업기술원(원장 이필호)에 따르면 지난 17일 제주시 월평동 농가가 ‘레드키위’를 처음 수확했다. 이번 수확은 작년보다 3일 빠르며 전국적으로는 올해 첫 수확이다.

농업기술원은 이번 레드키위의 수확 당도가 6~7°Bx이며, 후숙(後熟) 후에는 18°Bx내외까지 올라가 품질이 매우 우수한 것으로 예상했다.

따라서 농가 수치가격도 kg당 4,500원으로 작년 4,300원보다 200원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농업기술원은 오는 20일부터 선과작업을 거쳐 전국 하나로마트에 출하할 예정이다.

현재 제주산 레드키위는 ‘홍양’과 ‘엔자레드’ 품종으로 약 80농가 30여 ha에서 재배하고 있다.

올해 생산되는 레드키위는 총 300톤 정도로 예상되며, 이중 200톤은 10월 중순부터 그린키위나 골드키위와 함께 일본과 말레이시아, 홍콩, 싱가포르, 러시아 등 5개국으로 수출된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포토대자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