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도당, 획정위에 연동형 비례대표제 제안
상태바
국민의당 도당, 획정위에 연동형 비례대표제 제안
  • 김관모 기자
  • 승인 2017.09.21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당 제주도당은 21일 성명을 내고 도의원선거구획정위에게 ‘정당명부식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공식 제안했다.

또한 제주특별법에 근거, 선거구획정안을 마련함에 있어 의견진술의 기회를 공식적으로 부여해 줄 것도 요구했다.

도당은 어제 원희룡 도지사가 획정위원들에게 복귀를 요청한 사실에 대해 “위헌이 명백한 현행 선거구를 해결해야 하므로 도지사와 국회의원 등이 획정위를 무시한 행태의 재발 방지를 약속받고 복귀해야 한다”고 말했다.

도당은 “지금 상황에서는 기존의 대안을 다시 꺼내는 것은 시간 소모일 뿐”이라며 “이제는 근본적으로 새롭게 접근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시민사회단체와 정의당, 국민의당 등이 제안하고 있는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정식으로 논의해 줄 것을 요청했다.

도당은 30%의 정당득표를 한 정당이 60%의 도의회 의석을 독과점해 민주주의 위기가 올 수 있다고 지적했다.

도당은 “도내에서 이 내용이 단일안으로 만들어지면, 의원입법 형식으로 국회통과가 가능하다”며 “2석 증원안과 같이 반대 논리가 중앙정부나 국회에서 생기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5개 정당에 이르는 정치현실에서 도민의 다양한 목소리가 도의회에 반영되기 위해서는 다당제를 지향하는 제도가 필요하다는 점도 강조했다.

다만 의원 정수가 늘어나도 총 소요비용 안에서 운영되도록 제도를 개선할 필요가 있음도 역설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