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의원선거구획정위 재개 결정
상태바
도의원선거구획정위 재개 결정
  • 김관모 기자
  • 승인 2017.09.21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의원 2명 증원안과 선거구 재조정 투 트랙으로
도의회와 국회의원 등에 입장 재요청

제주특별자치도의회의원선거구획정위원회(위원장 강창식, 이하 획정위)가 논의 재개를 결정했다.

▲지난 2월 23일 강창식 획정위원장이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에게 획정위 권고안을 전달하고 있다.@자료사진 제주특별자도의회

획정위는 21일 제주시의 한 한식당에서 긴급 획정위원간담회를 개최했다.

획정위원들은 이 자리에서 내년 지방선거에 지장을 초래할 우려가 있고, 도민화합이라는 제주특별자치도의 정신과 시대정신과도 맞지 않는다며 재개를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위원회는 오는 29일 회의를 열고 획정 기준을 다시 마련키로 했다.

다만 선거구획정 논의는 기존 권고안을 중심으로 하되, 선거구 재조정도 함께 논의하는 투 트랙을 쓸 것으로 보인다.

일단 획정위는 도의원 2명 증원 권고안에 대한 도와 도의회와 국회의원에게 입장을 밝혀줄 것을 요청했다.

이후 28일까지 각 기관의 입장을 확인해 다음 회의에 반영할 계획이다.

이후 획정방향과 기준이 마련 되는대로 획정위는 도당에게 관련 안건이 통과될 수 있도록 중앙당에 건의해 줄 것도 요청하겠다는 방침이다.

한편, 획정위는 2명 증원안이 불가할 경우를 대비해, 선거구 재조정 문제도 아울러 논의할 계획도 세운 상태.

획정위의 한 관계자는 “인구가 늘고 있는 동지역을 중심으로 나누거나 서귀포까지 건드리는 문제 등의 논의도 이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