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우도 바다에 해저터널 뚫는다?
상태바
제주 우도 바다에 해저터널 뚫는다?
  • 김관모 기자
  • 승인 2017.09.22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 우도 종합발전계획 용역에 우도-제주간 해저 올레길 계획 포함
“술자리서나 나올 아이디어” 비판 목소리 높아

제주시가 제주도와 우도를 잇는 해저터널 올레길 조성사업의 타당성을 검토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우도 전경@자료사진

◇2km의 해저 올레길, 가능할까

제주시는 지난 15일부터 <우도면 종합발전계획 수립용역>을 위해 용역입찰을 공고 중이다.

용역기간은 계약날로부터 8개월이며, 기초금액은 7,998만8천원이다.

이번 용역의 과업지시서와 제안요청서에 제주시는 분야별 핵심전략 사업 수립 중 하나로 ‘우도 해저터널 올레길 조성방안’을 명시했다.

제주시의 한 관계자에 따르면 “현재 고려하고 있는 해저터널은 차를 제외하고 사람만 이동이 가능한 길”이라며 “구체적인 내용이 확정된 것은 아니며 기술적인 자료만 검토해본 상태”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벌써 이 사업과 관련해 좀 더 구체적인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투명유리관을 일부 설치해 해저터널을 지나는 행인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하는 방법도 논의되고 있다는 것.

제주시는 도서지역의 소외 해소와 관광사업의 차원에서 검토해 볼 수 있다는 반응이다. 특히 “우도 주민들 중 이 같은 내용을 용역에서 검토해달라는 건의가 들어와 이번 과업지시서에 포함시킨 것”이라고 시는 덧붙였다.

◇“교량이면 몰라도”…검토 가치 없다는 비판 높아

하지만 이를 두고 검토할 가치조차 없는 사업이라는 비판의 목소리가 높다.

문상빈 제주환경운동연합 대표는 “우도 해저터널 이야기는 듣도보도 못한 황당한 이야기”라며 “비용이나 시간도 만만치 않을텐데 누가 사업을 맡으려고 할지 모르겠다”고 한탄했다.

김경학 도의원(더불어민주당, 구좌읍․우도면)도 “교량을 잇는 문제라면 토론할 가치가 있지만 해저터널은 처음 듣는 이야기”라며 “술자리에서나 나올 아이디어를 사업계획에 넣은 것 자체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8천만원도 채 안되는 현 용역비로 이 방안까지 쪼개어 검토할 수 있을지도 의문이다. 김 의원에 따르면 종달리나 성산에서 우도까지 가장 짧은 거리는 1.8km정도지만 물살이 빨라 공사가 여의치 않은 곳이다.

따라서 조성 가능성도 높지 않은 사업을 굳이 용역비까지 투입하면서 진행할 가치가 있느냐는 의문점도 나온다.

게다가 비양도나 가파도 같은 섬들과의 형평성 문제도 제기될 수 있다. 따라서 이같은 계획이 논의된다는 것 자체가 논란의 소지를 만들 수 있다는 의견도 나온다.

일단 제주시는 오는 9월 28일까지 입찰 제안서를 접수받은 뒤, 용역 내용을 구체화하겠다는 계획이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