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과 UN은 4.3문제의 책임 제대로 인식하라”
상태바
“미국과 UN은 4.3문제의 책임 제대로 인식하라”
  • 김관모 기자
  • 승인 2017.10.17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만인 서명 운동 선포식 서울서 개최
"4.3학살 인정하고 미국과 한국정부는 UN과 함께 공식조사 나서야"
제주4.3 당시 도민의 희생에 실질적 권한을 가졌던 미군정의 역사적 책임을 묻고, 미국의 공식적인 사과와 유엔(UN)의 책임있는 조치를 촉구하는 ‘10만인 서명 운동 선포식’ 기자회견이 오는 17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렸다.
 
▲이번 기자회견은 제주4·3 70주년 기념사업위원회와 제주4·3희생자유족회, 제주4·3 제70주년 범국민위원회가 공동으로 ‘10만인 서명 운동 선포식’ 기자회견이 오는 17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었다.@제주투데이
이번 기자회견은 제주4·3 70주년 기념사업위원회와 제주4·3희생자유족회, 제주4·3 제70주년 범국민위원회가 공동으로 진행했다.
 
이들 단체는 “제주4.3은 미군정이 통치하던 시절 발생한 민간인 대량학살 사건이었다”며 “3만명이 넘는 도민이 억울하게 희생됐지만 지금까지 미 정부는 아무런 말이 없다”고 말했다.
 
단체는 “1948년 4.3직후 미군정은 제주지구 미사령관을 파견해 모든 진압작전을 통솔‧지휘했다”며 “<제주4.3진상조사보고서>에도 미군정과 주한미군고문단의 책임을 명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단체는 미국이 민간인 희생을 학살로 인정하고 공식사과해야 하며, 한국정부와 함께 책임있는 조치와 더불어 공동조사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아울러 UN도 4.3 희생자 문제의 진상을 조사해줄 것을 요구했다.
 
▲이번 기자회견은 제주4·3 70주년 기념사업위원회와 제주4·3희생자유족회, 제주4·3 제70주년 범국민위원회가 공동으로 ‘10만인 서명 운동 선포식’ 기자회견이 오는 17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었다.@제주투데이
단체는 제주지역에서 이미 시작한 4.3서명운동을 더욱 확산시켜 4·3의 전국화와 세계화를 본격 추진한다.
 
서명운동에는 제주4·3의 진상규명과 책임을 촉구하고 인권과 평화의 가치를 지켜나가자는 제주4·3의 정신에 동의하는 국내외‧남녀노소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단체들은 오프라인은 물론 구글서명, 사회관계망(SNS) 등 온라인서명도 받을 수 있다고 전했다. 또한 국제 온라인 시민단체인 ‘아바즈’ 등을 통해 전세계 온라인서명운동도 공동으로 진행한다.
 
서명운동은 이날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2018년 3월 31일까지 1차로, 2018년 10월 31일까지 2차로 이어진다.
 
1차 서명운동 결과는 제주4·3 70주년 기념행사가 열리는 2018년 4월7일 광화문광장과 인접한 미 대사관 앞 기자회견을 통해 공식화하며 이를 미 행정부와 UN관련 위원회에 서신과 함께 제출할 계획이다.
 
단체들은 이날 기자회견 후 미 대사관에 이같은 내용의 기자회견문을 전달할 예정이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