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의 청소년들, 제주에서 세계시민의 역할을 말한다
상태바
세계의 청소년들, 제주에서 세계시민의 역할을 말한다
  • 김관모 기자
  • 승인 2017.11.01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8회 제주국제청소년포럼 11월 2일~6일 개최
‘우리가 원하는 더 나은 미래 : 세계시민의 역할’ 주제로 8개국 24개도시 청소년 모여

국내외 청소년들이 글로벌 이슈에 대한 해법을 모색하고 문화교류를 위해 제주에 모인다.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은 ‘우리가 원하는 더 나은 미래 : 세계시민의 역할’을 주제로 하는 제8회 제주국제청소년포럼이 오는 2일부터 6일까지 4박5일간 일정으로 MG새마을금고제주연수원에서 개최된다고 밝혔다.

제주국제청소년포럼은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과 제주특별자치도가 공동 주최하고 UNITAR 제주국제연수센터와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에서 주관하며, 각국 청소년들의 주도로 열리는 포럼이다.

이번 포럼에는 한국을 포함 캐나다, 러시아, 미국, 부탄, 중국, 일본, 몽골 등 8개국 24개 도시, 159명의 학생과 교사들이 참여해, ‘이주노동자의 권리 보호와 증진방안’, ‘세계문화유산과 세계자연유산을 보호하기 위한 방안’, ‘쓰레기를 효과적으로 감축할 수 있는 방안’, ‘사회의 불평등과 불공정을 근절할 수 있는 방안’ 등 4 가지 주제를 가지고 세계 각국 청소년의 시각에서 바라보고 해법과 공존을 모색하는 열띤 토론의 시간을 갖는다.

특히, 평화문화탐방 코너를 통해 내년 70주년을 맞이하는 제주4‧3이 세계 청소년들에게 소개될 예정이어서 눈에 띈다.

도교육청은 3일 진행되는 평화문화탐방에서 세계 각국 청소년들이 제주4.3평화공원을 방문해 냉전의 비극으로 기록되는 제주4.3의 역사를 알리고 화해와 상생, 평화적 노력을 통해 극복한 제주4.3정신과 교훈을 세계적으로 공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포럼에서는 K-pop 댄스 배우기, 제주문화체험, 자국 문화를 홍보하는‘컬쳐나잇’등 다채로운 체험과 서로의 문화소개의 장이 마련돼, 세계 청소년들이 다양한 문화를 배우고 이해하는 문화교류의 장이 펼쳐진다.

이번 포럼은 모두 영어로 진행되며, 제주학생외교관들이 자원봉사로 활동해 오리엔테이션, 개회식, 폐회식, 컬쳐나잇 등 주요 프로그램 진행과 안내를 맡는다.

개회식과 패널토론 발표회에는 제주 도내 고등학생 390여명도 방청객으로 함께 참여한다.

도교육청 관계자는“이번 포럼을 통해 각국 청소년들이 평화와 인권을 배우고 서로 공존하는 글로벌 공동체를 만들기 위한 리더십을 키워나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제주국제청소년포럼이 글로벌 리더십 함양의 장이 될 수 있도록 행사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포토대자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