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시 '민족의 수치'
상태바
[기고] 시 '민족의 수치'
  • 제주투데이
  • 승인 2017.11.09 0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병연/ 시인, 수필가
김병연/ 시인, 수필가

민족의 수치

 

남이 잘되는 것을

시기함을 이르는 말로

사촌이 땅을 사면

배가 아프다는

우리 속담이 있다

 

친구가 잘돼도

덕을 볼 수 있는데

사촌이 땅을 사면

춤을 출 일이지

어떻게

배가 아프단 말인가

남 잘되는 꼴

못 보는 사람이

자기 잘될 순 없다

 

그래서

이 속담은 우리 민족

최대의 수치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