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동제약, 삼다수 도외 판매 들어간다
상태바
광동제약, 삼다수 도외 판매 들어간다
  • 김관모 기자
  • 승인 2017.11.09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개발공사-광동제약 도외 위탁판매 계약 공식체결
12월 15일부터 4년간 판매 시작

광동제약(대표이사 최성원)이 제주삼다수의 도외 위탁판매를 본격적으로 시작하게 된다.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사장 오경수)와 광동제약은 9일 쉐라톤 서울 팔래스 강남호텔에서 제주개발공사 제품 도외 위탁판매 계약을 공식 체결했다.

제주개발공사는 올해 7월 공사 제품 도외 위탁판매사 공개모집을 통해 지난 9월 소매용 제품 우선협상대상업체로 광동제약을 선정하고 최근까지 협상을 진행해 왔다.

이번 계약으로 광동제약에서는 오는 12월 15일부터 2021년 12월 14일까지 4년 간 삼다수 등 공사제품에 대한 도외 위탁 판매를 맡게 된다. 계약은 양 사가 합의한 경우 1회에 한해 1년 연장할 수 있다.

광동제약은 제주도를 제외한 전국 지역에 삼다수 소매용 제품을 공급하게 된다. 다만 제주개발공사가 직접 공급하는 유통채널인 이마트와 홈플러스, 롯데마트 등 3개 대형마트와 3사 계열의 기업형 슈퍼마켓은 제외된다. 

▲최성원 광동제약 대표이사(왼쪽)과 오경수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 사장(오른쪽)이 계약체결식을 가지고 있다.@사진제공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

이날 오경수 제주개발공사 사장은 “앞으로 양 사가 더 나은 협력체계를 구축해 제주삼다수를 비롯한 공사 제품의 성장을 이뤄내고, 파트너십을 강화해 나가자”고 말했다.

최성원 광동제약 대표이사도 “제주삼다수 브랜드 가치 제고와 경쟁력 향상에 힘쓰겠다”며 “지난 5년간 해왔던 양 사의 협력시스템을 바탕으로 소비자와 신뢰를 지속적으로 이어 가겠다”고 강조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