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광식 사태에 바른정당 제주도당, ‘엄정한 수사로 결판내자’
상태바
현광식 사태에 바른정당 제주도당, ‘엄정한 수사로 결판내자’
  • 김관모 기자
  • 승인 2017.11.28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민주 도당의 현광식 제3자 금품수수의혹에 바른정당 반발
“수사결과 문제 없으면 더민주 책임져야 할 것”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이 현광식 전 제주도 비서실장의 제3자 금품수수 의혹을 제기한 것과 관련해 바른정당 제주도당이 반박 논평을 냈다.

더민주 도당은 지난 27일 '오마이뉴스'에서 현광식 전 비서실장의 금품수수 제보에 대해 다룬 기사와 관련해, 제3자 금품수수의혹은 제주판 적폐라며 검찰의 강력한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바른정당 도당은 “더민주 도당이 전직 도지사 비서실장에 대한 특정 언론의 의혹제기를 정치적 공격 소재로 삼고 있다”며 “신속하고 엄중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바른정당 도당은 “더민주 도당의 논평은 국민들이 가장 혐오하는 정치권 적폐인 의혹제기식 정치공세의 전형적인 수법으로 청산해야 할 대상”이라며 “원희룡 도지사가 무슨 특혜와 유착이나 있는 것처럼 보이는 소설쓰기식 정치공세를 중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는 지난 27일 더민주 도당이 현광식 전 실장의 의혹과 관련해 '정경유착 적폐'라는 말을 쓴 것을 맞받아친 말이다. 

바른정당 도당은 “아직도 정치관련자들에게 악의적으로 접근하면서 사익을 추구하려는 사람들에 대해 냉엄한 단죄해야 한다”며 “더민주 도당은 수사당국의 조사결과 아무런 문제가 없다면 분명하고 무거운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포토대자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