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강정 구상권 철회 비판...말 바꾸기 빈축
상태바
유승민 강정 구상권 철회 비판...말 바꾸기 빈축
  • 김관모 기자
  • 승인 2017.12.14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정부의 철회 결정에 “법치 파괴”라며 비판
곧바로 사과는 했지만 발언 취소는 안해
'불법시위' 들먹이며 대선 공약과 배치 발언…‘원칙’ 발언 무색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강정마을 구상권 철회를 강하게 비판하면서 지난 대선과 전혀 다른 행보를 보여 빈축을 사고 있다.

▲지난 13일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는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사진출처 바른정당 홈페이지

유승민 대표는 지난 13일 오전 바른정당 중앙당사 회의실에서 열린 연석회의 초미에 정부의 강정 구상권 철회를 “법과 원칙, 법치를 파괴하는 일”이라며 강도높게 비난했다.

유 대표는 “제주도당이나 원희룡 도지사께서 이 문제에 대해 환영의사를 밝힌 점은 십분 이해하면서도 당대표로서 제주해군기지의 문제에 대해서 문재인 정부가 스스로 공권력을 무력화하고 법과 원칙을 파괴하는 그런 일에 대한 이야기”라고 말했다.

특히 유 대표는 제주해군기지 건설을 막기 위해 투쟁했던 주민들과 단체들을 “불법시위자”라며 싸잡아 비난하기까지 했다. 유 대표는 “그 34억5천만원의 구상권을 한 푼도 받아내지 않고 포기한 일이 어제 벌어졌다”며 “제주해군기지 구상권을 포기한 이 일이 과거 밀양송전탑이나 용산기지처럼 앞으로 불법시위자 사면으로 이어질까 걱정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같은 발언이 있은 후 몇 시간도 지나지 않아서 유 대표는 다시금 보도자료를 내고 자신의 발언에 대해 사과의 메시지를 전했다.

유 대표는 “오늘 저의 비판은 지난 대선 과정에서 바른정당의 후보로서 발표했던 구상권 철회 공약과 배치되는 발언”이라며 “결과적으로 대선공약을 번복하게 돼 국민과 제주도민 여러분께 깊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하지만 자신의 입장을 번복했다는 사실만 확인시켰을 뿐, 비판의 메시지 자체를 취소하지는 않았다.

사실상 대선 때 핵심공약으로 내세웠던 강정 구상권 철회를 하겠다던 공약을 뒤엎은 셈이다.

유 대표의 말대로라면 당시 대선에서 유 대표는 법과 원칙을 깨뜨리는 공약을 했던 셈이 된다. 지금 문재인 정부를 향한 법과 원칙의 파괴라는 허울이 곧장 자신에게 돌아가는 셈이다.

게다가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바른정당 제주도당이 강정 구상권 철회를 환영했다는 점을 인지하고서도 당 대표로서 이 같은 발언을 밀어붙인 점은 결국 제주도를 무시하는 처사 아니냐는 비판도 제기될 수 있다.

이와 관련해 바른정당 제주도당은 “일단 대표가 사과를 했으니 마무리된 것으로 보고 있다”며 말을 아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사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