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한랭질환자 급증...한파 주의 요망
상태바
제주도, 한랭질환자 급증...한파 주의 요망
  • 김관모 기자
  • 승인 2018.01.10 1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월부터 한랭질환자 5명 중 1명 사망
전국적으로 질환자 급증...제주도도 각별한 주의 당부

제주도에 갑작스러운 한파가 닥치면서 한랭질환 환자가 발생했다. 따라서 추위에 따른 건강피해가 주의되고 있다.

한랭질환은 저체온증, 동상, 동창 등 추위가 직접 원인이 되어 인체에 피해를 줄 수 있는 모든 질환을 말한다.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 12월 1일부터 도내 응급의료기관 등 8개 기관을 통해 '한파로 인한 한랭질환 감시체계'를 운영한 결과, 총 5명의 한랭질환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주에는 강력한 한파가 예상되고 있어 건강피해에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올해 12월 1일부터 1월 8일까지 전국으로 발생한 한랭질환자는 227명으로 작년보다 약 4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사망자 7명이며, 동상환자도 35명으로 작년 사망자 1명, 동상자 10명과 비교해도 급증한 상태다. 질환 분포는 저체온증이 전체의 79.7%로 여전히 높게 나타나고 있다.    

제주의 경우, 지난 12월 8일 첫 한랭질환자(남, 63세)가 사망하기도 했으며, 이후 3명의 저체온증과 1명의 동상환자가 추가로 발생한 바 있다.   

도는 "만성질환(심뇌혈관질환, 당뇨, 고혈압 등)을 앓고 있는 고령자는 한파에 노출될 경우 체온유지에 취약하다"며 "저체온증 위험이 높아지고 무리한 신체활동은 질환을 더욱 악화시킬 수 있으므로 건강수칙 준수 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한파 대비 건강수칙

 ○ 한파특보 등 기상예보에 주의를 기울입니다.
 ○ 외출 전 체감온도를 확인하고, 추운 날에는 가급적 야외활동을 자제합니다.
 ○ 외출 시 따뜻한 옷을 입고 장갑, 목도리, 모자, 마스크 등을 착용합니다.
 ○ 가벼운 실내운동, 적절한 수분섭취와 고른 영양분의 식사를 합니다.
 ○ 실내 적정온도(18∼20℃)와 습도를 유지합니다.
 ○ 저체온증은 응급상황으로 발생 즉시 병원에 내원해야 합니다. 

한편, 도에서는 한파로 인한 건강 피해 상황을 상시 모니터링하여 도민에게 관련 정보를 제공하고 한파에 대한 주의를 환기시키기 위해 '응급의료기관 한랭질환 감시체계'를 2월말까지 지속 운영할 계획이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