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지사, 탈당 준비하나
상태바
원희룡 지사, 탈당 준비하나
  • 김관모 기자
  • 승인 2018.01.12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BS 뉴스쇼 인터뷰서 탈당 질문에 "그렇게 되겠죠"
"한국당 보수정치 한참 멀었다"...사실상 복당 거부 시사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바른정당을 탈당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자료사진 제주투데이

원 지사는 12일 오전 CBS '뉴스쇼'에 출연해 제주공항 결항사태의 현황을 전한 뒤, 현 정치계 상황에 대한 의견을 밝혔다.

먼저 남경필 경기도지사의 탈당에 대해 원 지사는 "남 지사와는 원래 많은 대화와 고민도 같이 해서 그럴 것이라는 것은 미리 듣고 예상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도 원 지사는 "저는 고민이 더 깊다. 새누리당을 나왔을 때 박근혜 정권의 상식없고 몰염치한 모습에 보수정권이 탈바꿈해야겠다고 생각했다"며 "지금 (자유한국당을) 들어가면 되는 것인지, 제가 들어가서 만들겠다 할 수 있지만 국민이 받은 상처나 한국당의 현재 모습을 평가할 때 동의할 분들이 많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한국당 복당을 생각하지 않는 것이냐는 질문에 원 지사는 "지금 자유한국당의 모습이 국민들이 기대하는 국정의 중심을 잡고 견제역할하는 보수정치 중심으로 평가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며 "한참 멀었다"고 단언했다.

특히 원 지사는 "복당하면 어떤 힘과 내용을 가지고 당을 바꿀 것인지 분명한 생각과 방안이 있어야 한다"며 "단순히 선거 치르려고 가는 것이 아니며, 그러려고 (자유한국당을) 나오지도 않았다"고 강조했다.

바른정당 탈당에 대해서는 다소 유보적인 입장을 보였다. 하지만 탈당을 고려하고 있다는 점을 에둘러 표현했다.

이날 김현정 진행자는 "국민의당과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동의하지 않는다면 남아있을 수 없는 상황 아니냐"는 질문에 원 지사는 "그렇게 되겠죠"라고 말했다.

이어서 원 지사는 "바른정당이 어렵기 때문에 고비에 있지만 국민의당 통합은 또 다른 문제"라며, "통합이 정치과정이나 추구한 점이 공통점과 다른점 많은데 구체적으로 어떻게 해나갈지 구성원의 공유와 통합 깃발이 뚜렷한지 등 통합명분 뚜렷하지 않다"고 비판했다.

또한, "합치고 보자는 정치공학적인 움직임만으로는 앞으로의 폭풍우를 헤쳐나가기 어려울 것"이라며 "통합이 일부 분들에 의해서 추진되고 있어서 구체적으로 어떤 모습으로 귀착될지를 보고 같은 동지 구성원, 지지자분들과 깊고 폭넓은 논의해서 의견을 수렴하겠다"고 말했다.

이같은 원 지사의 발언은 바른정당에 남기보다는 탈당에 무게감을 둔 발언으로 보인다. 현재 바른정당 제주도당은 국민의당 제주도당과 별다른 소통을 하지 않고 있기 때문. 따라서 원 지사의 탈당이 초읽기에 들어간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