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개혁 제주행동, "연동형 비례대표제 미루는 건 촛불에 대한 배신"
상태바
정치개혁 제주행동, "연동형 비례대표제 미루는 건 촛불에 대한 배신"
  • 김관모 기자
  • 승인 2018.01.26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국회 항의방문 예정

6월 13일 지방선거에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촉구하기 위해 정치개혁 제주행동이 국회에 항의 방문할 예정이다.

제주행동은 26일 논평을 내고 "국회 헌법 개정 및 정치개혁특별위원회는 지방 선거제도부터 개혁하고 ‘연동형 비례대표제’로 물꼬를 터야 한다"고 강조했다.

제주행동은 "민심 그대로 의견이 반영될 수 있는 선거제도 개혁은 제주도민 나아가 국민의 한목소리"라며 "그 뜻을 담아내야 하는 것이 국회의원의 임무지만 지금까지 제주 국회의원은 그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567개 시민사회단체가 모여 제주특별자치도와 세종특별자치시 우선 도입도 적극적으로 검토해야 한다는 입장을 강조했다.

제주행동은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의석을 배분하는 방식만 바꾸는 것이어서 혼란을 초래할 염려도 없다"며 "국회의 의지만 있으면 되는 일"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지금껏 연동형 비례대표제 문제가 정치개혁특위에서 제대로 논의되지 못하는 점에 대해 "기득권이 위협받을까 두려운것이냐"며 "두려운 이유는 여전히 민심 그대로 정치를 실현하지 않겠다는 다른 표현이며 오만이며, 촛불광장에 대한 배신"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제주행동은 오는 30일 국회 개헌 및 정개특위에 촉구안을 전달하고자 국회를 방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제주행동에서 집행위원장을 맡고 있는 최성용 민주노총 제주본부 사무총장은 "아직 특위와 일정을 조율하지 못했지만 어찌됐든 일단 국회에 찾아가 의견을 전달하려 한다"고 말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