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양봉협회 제주시지부 보조금 비리 포착
상태바
제주시, 양봉협회 제주시지부 보조금 비리 포착
  • 김관모 기자
  • 승인 2018.02.20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납품업체로부터 차액 빼돌리기로 자금 챙겨
제주시, 제주동부경찰서에 수사 의뢰…양봉지원사업 취소도 검토중

㈔한국양봉협회 제주시지부가 보조금사업 비리를 일으켜 제주 양봉업에 혼란이 일어날 것으로 보인다.

▲제주시가 한국양봉협회 제주시지부의 보조금 비리를 포착하고 경찰에 수사의뢰를 요청했다.@자료사진 제주투데이

제주시는 ㈔한국양봉협회 제주시지부가 양봉기자재 납품업체와 공모해 구입비 차액을 거짓 작성하고 자금을 빼돌린 정황을 발견하고, 제주동부경찰서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20일 밝혔다.

제주시는 지난 18일 양봉협회 제주시지부 임시총회 당시 ‘2018년 보조사업과 연계한 지부운영기금 조성예정 의 건’ 회의 과정에서 이 사실을 발견했다. 이에 자금출처를 확인하고자 양봉협회에 자료를 요청했지만, 양봉협회가 협조하지 않자 19일 제주동부경찰서에 수사를 공식 의뢰했다.

제주시에 따르면 한국양봉협회 제주시지부는 올해 소초광(꿀벌집)을 업체로부터 구입하는 과정에서 한 장에 2,100원인 소초광을 2,500원으로 높게 책정했다. 따라서 400원의 차액을 그 업체로부터 다시 돌려받는 방식으로 자금을 빼돌려 지부 운영비로 사용하려 한 정황이 발견된 것.

양봉협회 제주시지부는 지난 2014년부터 양봉농가에 대한 보조금사업 업체로 선정돼 종봉생산개량과 전면소초광 구입을 지원받는 내용으로 제주시로부터 매년 1억6천만원 상당의 지원금을 받아왔다.

제주시의 한 관계자는 “양봉협회 제주시지부가 이 업체와 보조사업이 시작하기 전부터 이 업체와 거래해왔던만큼 오랜시간 이같은 방식으로 자금을 빼돌렸을 것이라는 의심을 하고 있다”며 “이에 지부의 통장과 자금운용 등의 자료를 요청했지만 거절당해 경찰에 의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제주시는 앞으로 2018년도 양봉지원사업 중단과 보조금 교부결정 취소 등 수사기관으로부터 수사자료 요청시 관련서류 제출 등 수사에 적극 협조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