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민은 가뭄으로 허덕이는데 삼다수 증량이라니"
상태바
"도민은 가뭄으로 허덕이는데 삼다수 증량이라니"
  • 김관모 기자
  • 승인 2018.02.26 18:1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환경운동연합, 제주도개발공사 지하수 증산계획 반려 촉구
"증량계획보다 지하수 관리 및 제한 대책이 먼저"

제주특별자치도 지하수관리위원회가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이하 제주개발공사)가 지하수 증산계획을 통과시켜, 환경단체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도 지하수관리위는 지난 23일 하루 3,700톤에서 하루 5,100톤으로 지하수 생산을 증량하는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 지하수 개발·이용 변경 허가 신청'을 조건부 통과시켰다. 

이에 제주환경운동연합은 26일 논평을 내고 이번 증산계획의 타당성에 문제가 있다고 밝혔다.

운동연합은 "개발공사는 지하수 증량 신청의 가장 큰 이유를 여름 성수기 생산이 수요를 충당하지 못하는 것으로 제시하며 시장점유율 문제를 거론했다"며 "지하수의 공공적 이용과 관리의 첨병에 서야하는 개발공사이 그 역할을 제대로 이해하고 있는지 의문스럽다"고 지적했다.

운동연합은 "개발공사에서는 성수기에 수요를 충장하기 위해 미리 제품을 만들어두면 품질에 문제가 생긴다고 했지만, 저온저장시설 등 대책마련이 우선해야 했다"며 "단순한 물량확대 중심의 판매전략은 지속적인 증량을 전제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또한 운동연합은 "기후변화로 제주도의 봄, 여름 가뭄이 극심해지고 있으며, 작년에는 중산간 마을에 제한급수 조치가 취해지는 등 물 부족현상이 본격적으로 나타나고 있다"며 "이런 마당에 제주도공기업인 개발공사가 먼저 이렇게 막대한 양의 지하수를 취수하겠다고 나선 부분은 매우 유감스러운 부분"이라고 지적했다. 단순히 매출 1조원대 달성과 시장점유율의 확대를 위해서 물 부족에 허덕이는 도민의 정서와 반대되는 지하수 증산을 강하게 비판한 것.

따라서 운동연합은 "도는 삼다수의 증량신청에 앞서 골프장과 대형 숙박시설 위주의 리조트와 같은 지하수 대량사용자들의 사용량 축소·제한과 철저한 관리대책 발표가 우선"이라며 개발공사의 지하수 증량신청 철회와 사용량 축소 및 제한 등 관리대책을 모색할 것을 촉구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한림아이 2018-02-27 08:53:09
백번 천번 맞는 말이네요....
도대체 증산하고 점유율높여서 뭐할건데요?
도민은 물도 제대로 못먹고 제한급수 당하고 있는데
정신좀 차립시다...
사람이 먼저고 도민이 먼저입니다.
제발요....제주환경 이대로 후손에게 물려줄 수 있도록 모두가 노력하고 감시하고 잘못된 개발정책에 대한 비판을 끊임 없이 해야할듯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