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 지사, "대통령, 4·3수형인에 대한 공식사과 필요하다"
상태바
원 지사, "대통령, 4·3수형인에 대한 공식사과 필요하다"
  • 김관모 기자
  • 승인 2018.03.28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4·3 70주년 특별담화문 발표, "희생자, 유족 외 수형인의 사과도 이번에 필요"
2003년 이후 부당한 절차의 수형인 2,530명 추가 포함"
4·3특별법개정안의 조속한 통과, 항구적 복지대책 요청도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이번 4·3 70주년 추념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4·3희생자와 유족 외에도 4·3수형인들에게도 공식사과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28일 오전 도청 기자실에서 제주4·3 70주년 특별담화문을 발표하고 있다.@제주투데이

원희룡 지사는 28일 오전 10시 30분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제주4·3 70주년 특별담화문을 발표했다.

◎"노 전 대통령 사과 이후 2천여명의 4·3수형자 추가돼"

이날 원 지사는 "대통령이 제주4·3희생자와 유족, 그리고 '4·3수형인'에게 명시적으로 공식사과해줄 것을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원 지사는 "4·3수형인은 2003년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과 이후 4·3희생자에 추가 포함됐다"며 "당시 정당한 절차를 밟지 않은 군사재판에 의한 수형인만 2,530명에 이른다"고 설명했다.

따라서, 노 전 대통령의 사과 당시 4·3수형인 문제가 제대로 거론되지 못했던만큼, 이번 70주년 추념을 계기로 문재인 대통령이 4·3수형인의 문제를 직접 거론할 필요가 있다는 것.

원 지사는 "수형인에 대한 대통령의 사과는 4·3희생자와 유족의 명예회복뿐만 아니라 큰 위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개별조사의 추가진상조사 담은 제주특별법 개정안 의미 있다"

한편, 원 지사는 4·3특별법 개정안의 조속한 통과를 호소했다. 원 지사는 "국회에 제출된 4·3특별법 개정안에는 ▲희생에 대한 배상과 보상, ▲부당한 절차로 이뤄진 군사재판의 무효화, ▲4·3수형인의 명예회복, ▲트라우마 치유센터 건립, ▲진실규명의 추가조사 등이 주요과제가 담겨있다"며 "특별법의 조속한 심의와 통과는 4·3영령들에게 가장 중요한 추모의 예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원 지사는 이날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 상정될 예정인 권은희 바른미래당 의원의 '4·3특별법전부개정안'에 대해, "추가진상조사를 상세히 규정하고 있는 것은 의미가 있다"고 운을 띄었다. 원 지사는 "배보상의 개별적인 시행을 하려면 피해의 개별적 특정이 되어야 할 필요가 있다"며 "명단만으로 일률 정액 보상이 이뤄지는 것은 아니니, 배보상이 실질적으로 이뤄지려면 가능한 선의 진상조사가 필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또한, 원 지사는 4·3희생자 추념일의 지방공휴일 지정 수용과 4·3유족복지센터, 의료요양시설, 4·3유족공제조합 등 4·3유족의 항구적인 복지대책 마련도 요청했다. 아울러 제주도에 국립 세계평화인권센터를 설립하고 4·3기록물의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에도 적극 협조해 줄 것을 정부에 촉구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