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아의 시] 여인
상태바
[초아의 시] 여인
  • 제주투데이
  • 승인 2018.03.28 2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세진/ 시인, 2017년 한빛문학 겨울호 신인상 수상

여인

김세진/ 아호 초아(超我), 2017년 한빛문학 겨울호 신인상 수상, 시인등단, 한국 예인문학 회원, (사)한국 문예학술 저작권협회 회원, (현)세진스킨앤바디, sejin7771@naver.com

    초아 김세진

누군가 여인의 마음은 갈대라 하였지

지글거리는 태양에 가슴 설레이고,
쓸쓸히 사라져가는 석양에 안쓰러워하는
그런 여인을 말이다

봄 바람에 흩날리는 옷깃의 애잔함

살랑이는 봄 내음에
고귀한 듯 잔잔한 미소를 머금으며,
작은 심장의 울림에 감동하는 그런 여인인것을

대지 위 평화로이 나풀거리는 나비의 날개짓 역시
가슴속 울림에 옅은 호흡마저 자극을 받는다

나 또한 그런 여인이고싶다

내나이 40 중반이 되어서야
자연을 보면서 삶이 아름다워지는 법과
인생의 희노애락을 배운다

벅차고 힘겨웠던 지난 날들

고독도 외로움도 한편의 영화처럼 흘러
추억이라 씹어삼킬 수 있는
마음속 여유로움이 이런걸까

나는 그런 여유로움 속에서
흔들릴 듯 흔들림 없는 여리면서도 강한
그런 여인이고 싶어라

- 2018년 3월 새 봄을 만끽하며 -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