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대 학생들, 4·3 바로알기 전시회 개최
상태바
제주대 학생들, 4·3 바로알기 전시회 개최
  • 김관모 기자
  • 승인 2018.04.04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대학교 제주문화콘텐츠 창의인재 양성사업단(단장 정창원, CK-1제주문화사업단)은 지난 3일 대학 학생회관에서 제주4·3 콘텐츠 수상작(시,캘리그라피) 전시 및 제주4·3 바로 알리기 행사를 개최했다.

▲제주대 학생회관에서 4·3콘텐츠 경진대회 수상작 전시 및 세미나가 개최되고 있다.

‘제주4·3기억을 걷은 사람들’이라는 주제로 진행된 전시는 사업단 참여학과 학생들이 참가한 4·3콘텐츠 경진대회의 수상작과 함께 4·3증언을 바탕으로 재구성된 포스터를 바탕으로 만들어졌다. 제주대는 더욱 쉽게 제주 4·3에 대해 바로 알리기를 목적으로 마련했다.

CK-1제주문화사업단은 사업단이 시작된 2014년도부터 꾸준히 제주 4·3 전시를 진행해 왔다.

올해는 ‘제주 4·3 70주년’을 맞아 지역의 특수성과 특성화 사업의 연관성을 제시했다. 학생들의 창의적 사고와 융·복합적인 역량의 폭을 넓히는 장을 마련하고자 4·3 전시에 앞서, ‘2018 제주 4·3 콘텐츠 경진대회’를 실시했다.

경진대회는 2개 부문(시·캘리그라피)에 51명이 참가해 각각 최우수 2명, 우수상 2명, 장려상 2명, 노력상 2명이 선정됐다.

CK-1제주문화사업단에 참여했던 국문학과와 사학과의 학생들은 전시 관람자들에게 제주 4·3평화재단에서 후원 받은 ‘제주4·3바로알기’ 책자와 ‘동백 배지’를 배부하고 포스터를 설명하는 등 행사에 참여했다.

정창원 단장은 “학생들의 지역역사문화 이해도 강화와 한국사회의 역사적 맥락을 다양한 콘텐츠로 접근해 학생들의 특성화교육역량을 향상시킬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