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배씨 토론회 난입소동에 각 캠프 유감 표명
상태바
김경배씨 토론회 난입소동에 각 캠프 유감 표명
  • 김관모 기자
  • 승인 2018.05.14 2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력 및 자해행위에 "용납할 수 없는 일" 한목소리
주최측에 대한 대처 미비도 지적

김경배씨가 14일 오후 제2공항 제주도지사 후보 토론회에서 난입해 벌인 소동으로 각 후보진영에서 유감의 뜻을 밝혔다.

먼저 문대림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예비후보는 '자해도, 폭력도 안 됩니다', '원 후보에게 위로 전하며 조기 안정을 바랍니다'라는 제목으로 성명을 발표했다.

문 예비후보측은 "도지사후보 합동토론회에서 자해와 폭력이 발생한 불상사가 빚어진 데 대해 유감을 표한다"며 "원희룡 예비후보에게는 위로의 말씀을 전하며 하루 빨리 안정을 되찾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문 예비후보측은 "제2공항 건설과 관련한 갈등의 심각성을 보여주는 것이지만, 어떠한 경우라도 폭력은 용납될 수 없습니다. 그 누구도 다쳐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또한, "갈등 문제에 대해선 대화와 협의를 통해 해결하려는 성숙한 자세가 있어야 하며, 다시는 이 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모두의 지혜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밝혔다.

한편, 김방훈 자유한국당 제주도지사 예비후보는 이번 사건을 '테러'로 규정하고 "특히 책임을 맡고 있는 시민사회 단체 간부가 저지른 행위여서 더욱 안타까울 뿐"이라고 지적했다.

김 예비후보는 "자기와 생각을 달리한다고 해서 폭력적인 방법으로 도지사 후보 출마자에게 테러를 가한다는 것은 민주주의 기본정신을 심각하게 훼손하는 것"이라며 "이렇게 되면 어느 후보가 자질과 도덕성 검증을 위한 토론회에 마음 놓고 참석할 수 있겠는가?"라고 우려했다.

또한, 김 예비후보는 테러에 대비 못한 제주참여환경연대에도 책임을 물었다. 김 예비후보는 "예전 선거였으면 시민단체들이 도지사후보의 도덕성 검증에 발 벗고 나섰을 텐데 이번 선거에는 너무나 조용하다"며 "방관 또는 유기하고 있다. 제주지역 시민사회 단체는 더 이상 침묵하지 말라"고 비판했다.

한편, 장성철 바른미래당 제주도지사 예비후보 역시 이번 일은 "어떠한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는 폭력"이라고 일축했다.

장 예비후보는 "아무리 의견이 다를지라도 폭력으로 제압하려는 시도는 도민적 공감대를 얻을 수 없으며, 결과적으로 주장하고자 하는 내용조차 정당성을 상실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장 예비후보는 도지사 후보 초청토론회를 하면서 신변 안전 대책을 마련하지 못한 주최측은 책임도 크다고 말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