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예비후보, 토론회서 폭행 당해
상태바
원희룡 예비후보, 토론회서 폭행 당해
  • 김태윤 기자
  • 승인 2018.05.14 2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명의 도지사 예비후보자 성명 발표 ‘안타까운 일, 폭력은 정당화 될 수 없어’

14일 ‘2018 지방선거 제주도지사 후보 원포인트 토론회’에서 폭행 당하는 원희룡 후보(녹화화면 캡쳐)

14일 ‘제주참여환경연대’와 ‘제주의소리’가 공동 주최한 ‘2018 지방선거 제주도지사 후보 원포인트 토론회’가 거의 끝날 무렵 무소속 원희룡 예비후보가 제2공항 성산읍반대대책위 김경배 부위원장에게 계란으로 얼굴을 가격당하고 폭행을 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김경배 부위원장은 토론회 관계자들에 의해 제짖 당한 후 토론회장 밖으로 옮겨지던 중 준비해 온 흉기로 자신의 왼쪽 팔목을 그었다.

잠시 뒤 도착한 119구급대의 들것에 실려 김경배 부위원장은 병원으로 후송됐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원 예비후보도 시내 모 병원에 입원해 안정을 취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토론회에 참석했던 더불어민주당 문대림, 자유한국당 김방훈, 바른미래당 장성철, 녹색당 고은영은 각각 성명을 내고 제주도민들에게 충격적이고 불미스런 일이 발생한 데 대해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전했다.

문대림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는 "제주벤처마루에서 열린 도지사후보 합동토론회에서 자해와 폭력이 발생한 불상사가 빚어진 데 대해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김방훈 자유한국당 예비후보는 “자기와 생각을 달리한다고 해서 폭력적인 방법으로 도지사 후보 출마자에게 테러를 가한다는 것은 민주주의 기본정신을 심각하게 훼손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장성철 바른미래당 예비후보는 “제주 제2공항 성산읍 반대대책위원회 김경배 부위원장이 무소속 원희룡 예비후보에게 계란을 투척하고, 얼굴을 가격했다. 정당화될 수 없는 폭력”이라고 말했다.

고은영 녹색당 예비후보는 "평소 비폭력 평화를 주장해 온 녹색당은 이 사태에 대해 진심으로 안타깝고 유감스러운 마음을 표한다"고 밝혔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