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문, "수능정시 확대는 아이들을 위한 미래가 아니다"
상태바
이석문, "수능정시 확대는 아이들을 위한 미래가 아니다"
  • 김재훈 기자
  • 승인 2018.07.17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석문 제주도 교육감(사진=김재훈 기자)

이석문 제주특별자치도 교육감은 17일 대입제도 개편 공론화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이석문 교육감은 이날 “현재 대입제도 개편 공론화가 진행되고 있다. 제도의 방향성을 넘어 우리 교육의 미래를 결정하는 중차대한 기로”라며 “수능 정시 확대에 큰 의문과 우려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석문 교육감은 “수능 정시 확대는 지역·계층의 격차를 심화시킨다. 수능 비율 확대는 특정 지역 및 학교에게 유리하게 작용하여 일반고를 위축시킨다”며 “통계를 봐도 수능 전형 비율이 확대될수록 특정 지역 학교 출신 학생들이 서울대에 입학하는 수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이 교육감은 “반면, 같은 대학교의 일반고 합격생 배출 수는 감소했다”고 덧붙였다.

이 교육감은 교실붕괴 심화를 우려했다. 특정 과목 쏠림 현상 강화 및 문제풀이 식 수업으로 돌아갈 수 있다는 우려를 피력했다.

이 교육감은 “수능 정시가 확대되면 제주의 교실은 다시 과거로 회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학교 현장에 혼란이 제주 교육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교육감은 학생부 종합 전형의 공정성과 신뢰성에 문제가 있다고 이를 폐지하여 수능정시를 확대하는 것은 대안이 되지 못한다.", "궁극적으로 고교학점제 시행에 대비한 미래지향적인 대입제도 개편안 마련하는 것이 합리적이고 타당하다."며 대입제도 개편 공론화위원회에 제주교육당국의 입장을 전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