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석 의장, "국제관함식, 마을회 찬반 의견 8월 2일까지 기다릴 것"
상태바
김태석 의장, "국제관함식, 마을회 찬반 의견 8월 2일까지 기다릴 것"
  • 김관모 기자
  • 승인 2018.07.24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1일까지 마을회 결론 기다려서 결의안 채택 결정할 듯

김태석 제주도의회 의장이 강정마을회에서 8월 1일까지 의견을 주면 2일 본회의에서 국제관함식 반대 결의안 의결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김태석 제주도의회 의장이 본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제공 제주도의회

24일 오후 제363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김황국·이상봉 의원은 자유발언에서 국제관함식 반대를 다시금 강조하면서, 제주도의회의가 43명의 서명을 받은 국제관함식 반대 결의안을 의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자 김태석 의장은 자유발언 직후  "지난 이용선 청와대 시민사회수석이 제주를 방문해 의장단과 마을주민들을 만났었다"며 "이후 마을 찬반 대표와 전화통화를 해서 8월 2일까지 논의해 결정할 것이라는 답을 들어 상정을 미뤘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8월 1일까지 강정마을회에서 다시금 찬반 의견을 결정해서 알려주면, 그 결과에 따라 제주도의회가 결정하기로 했다는 것. 

김 의장은 "43명 의원 전원이 결의안에 서명했지만 정치는 양극단을 조율하는 것도 책무이며, 의회가 이 책무를 포기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봤다"며 "촉구결의안을 찬성하는 의원들에게 사과의 말씀 드린다. 하지만 의장으로서 첨예한 문제 사이에서 갈등을 극복하고 의견 모아가는 것이 의회의 역할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같은 김 의장의 이같은 발언은 다소 어폐가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확인 결과 김 의장이 강정마을 찬반 대표와 통화를 한 것은 임시회 본회의 직전인 23일이었다. 이용선 청와대 수석이 방문한 날은 19일로, 이 직후 의회가 결의안을 상정보류했다. 상정보류한 원인을 설명한 날짜와 명분이 정확히 일치하지 않는 것이다.

일단 강정마을회에서는 총회를 열기 위해 100명의 서명을 받고 있다. 반면 반대주민측에서는 이번 일련의 과정이 실망스럽다는 반응이다.

고권일 제주해군기지반대 주민대책위원장은 <제주투데이>와의 전화통화에서 "우리는 강정마을 의견과 도의 의견은 서로 다를 수도 있다. 관함식도 의견 낼 수 있는 것은 이해한다"면서도
"원래 정부가 결정할 일을 강정마을에 모든 결정권을 주면서 갈등을 키우고 있지 않나. 무책임한 태도"라고 비판했다. 특히 고 위원장은 이번 도의회의 결정에 대해서도 "도의회가 청와대에 대해 독자적인 모습 보이지 못한 점을 보인 것에 실망했다"는 입장도 전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사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