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마을회, 정부와 의회, 제주도의 공식사과와 대안 요청
상태바
강정마을회, 정부와 의회, 제주도의 공식사과와 대안 요청
  • 김관모 기자
  • 승인 2018.07.31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합법적인 주민투표...사과 요구는 지속할 것"...기자회견 후 원희룡 지사 면담
대통령의 진정성 있고 구체적인 사과 요구
마을회 창구, 회장으로 일원화 요구

강정마을회(회장 강희봉)가 이번 대한민국해군 국제관함식의 제주 개최 투표와 관련해 공식입장을 밝히고, 정부와 제주특별자치도, 제주도의회에 진정성있는 사과와 신속한 후속조치를 요구했다.

▲강정마을회 임원들이 31일 오전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면담을 하고 있다@사진 김관모 기자

강정마을회 임원들은 31일 오전 9시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28일 열린 국제관함식 유치동의 주민투표 결과의 의의와 강정마을회의 입장을 밝혔다.

강정마을회는 이번 투표가 마을회 향약에 근거한 '합법적인 절차'였다는 점을 먼저 강조했다. 아울러 "이번 투표는 단순히 관함식 개최 동의 여부에 초점이 있는게 아니라 대통령의 유감표명과 공동체회복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전제로 하는 것"이라며 "대통령의 공식사과와 그 이후 후속조치가 이뤄지지 않으며 강정마을회는 저항운동을 이어갈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이에 강정마을회는 5가지 요구사항을 정부와 제주도, 제주도의회 등에 요구했다.

먼저 마을회는 이번 주민투표가 '대통령의 유감표명과 공동체회복 사업의 원할한 추진'을 전제로 했던만큼, 대통령이 관함식에 참석해 강정마을 주민이 받아들일 수 있는 공식사과를 정중히 요천한다고 요구했다. 특히 2007년 해군기지 입지선정과정에서 절차적 민주주의를 파괴했던 정부의 잘못을 사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둘째로 2007년 당시 제주도정이 민주적 절차를 무시한 행정행위로 인해 강정해군기지 반대운동이 비롯됐다며, 당시 진상을 규명하고 구체적인 사과가 필요하다는 내용도 담겼다.

또한, 제주도의회가 2009년 12월 17일 절대보전지역인 강정 구럼비 지역을 사실상 불법 변경했다며, 도의회의 공개사과도 있어야 한다고 요구했다.

아울러 강정마을회는 공동체회복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한 구체적인 협의가 있어야 하며, 지난 10년간 경차과 해군이 강정주민들에게 어떤 인권침해와 공권력 남용을 했는지도 명명백백히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마을회는 "강정마을과 관련한 공식입장은 '강정마을회장의 이름'으로 나가는 내용만 해당된다"며 "개별적인 의견을 강정마을회의 총의인 것처럼 포장하려는 어떤 시도도 받아들일 수 없다. 언론이나 행정당국은 향후 강정마을회의 공식 입장과 관련해 창구를 일원화해줄 것을 요청드린다"고 전했다.

강정마을회는 기자회견을 마친 뒤, 10시 40분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면담을 갖고 마을회의 요구사항을 전달했다.

▲강희봉 강정마을회장(왼쪽)과 원희룡 지사(오른쪽)이 면담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사진 김관모 기자

이에 원 지사는 모두발언에서 "제주도 입장에서야 관함식 개최 여부에 초점을 맞추기보다는 강정마을의 상처를 어떻게 치유하고 공동체 회복하느냐에 기준을 두고 있다"며 "주민들의 결정 당연히 존중하고 주민투표 결과에 따른 협조요청, 절차적인 부분에 따른 도의 사과 요구는 잘 검토해서 회복 과정에 동참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강희봉 회장은 "마을에서 관함식이 좋아서 찬성한 사람 없으며 조건부 찬성일 뿐"이라며 "마을의 입장을 살펴서 적극적으로 임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