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커스] 제주경제 ‘빨간불’ 일자리도 ‘꽁꽁’
상태바
[포커스] 제주경제 ‘빨간불’ 일자리도 ‘꽁꽁’
  • 김태윤 기자
  • 승인 2018.08.19 0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속적인 투자유치 사업으로 지역경제 회생시켜야

한국경제에 빨간불이 켜졌다. 고용한파ㆍ투자부진ㆍ심리위축 등 악순환 고리에 빠진 것이다. 제주지역 경제도 별로 다를 바 없다.

특히 국민들 살림살이에 가장 중요한 일자리는 정부가 국정(國政)의 제1과제로 내세울 정도로 비중이 큰데 그 상황이 '고용한파(寒波)'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심각해지면서 세계 경제 흐름과 거꾸로 가고 있다는 비판이 나온다.

통계청은 지난 17일 발표한 '7월 고용 동향'에서 "지난달 취업자 수가 2708만3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5000명 늘었다"고 발표했다.

고용 시장이 정상이던 작년에는 취업자 증가 숫자가 31만명이었다. 그런데 올해 들어 2월 취업자 증가 숫자가 10만4000명으로 떨어지더니 6개월 연속 10만명 안팎에서 맴돌고 있다. 급기야 지난달에는 취업자 증가율이 0%대로 주저앉았다.

이런 부진은 글로벌 금융 위기의 충격으로 고용 시장이 마비됐던 2010년 1월(-1만명) 이후 8년 6개월 만이다. 또한 7월 실업자는 103만9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만1000명 늘었다. 실업자 숫자는 최근 7개월 연속 100만명을 넘겼는데, 이는 외환 위기(1999년 6월~2000년 3월, 10개월) 이후 최장 기록이다.

지난달 실업률은 3.7%로 1년 전보다 0.3%포인트 올랐고, 고용률은 61.3%로 0.3%포인트 떨어졌다.

이런 현상은 제주지역도 마찬가지다. 취업자는 줄고 실업자는 늘면서 고용률이 크게 떨어졌기 때문이다.

호남지방통계청 제주사무소에 따르면 지난달 도내 취업자는 37만 천명으로 1년 전보다 9천명 줄었지만 실업자는 7천명으로 1천명이 늘어 고용률은 68.2%로 1년 전보다 3.7% 포인트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별로는 농림어업 취업자는 9천명 늘었지만 도소매 음식숙박업은 8천명 줄었고 건설업도 6천명 줄어든 것이다.

제주는 한동안 대규모 투자유치 사업이 진행되면서 지역경제가 호황을 누렸다. 건설경기가 살아나고 지역의 청년 일자리가 늘어났다. 그러나 지역경제의 호재인 상황에서 제주도는 투자유치에 대한 합리적인 법과 제도를 제대로 만들지 못한 채 눈치보기식 졸속행정으로 일관하다가 지속적으로 이어져야 하는 외자유치 사업들이 사실상 타이밍을 놓친 셈이다. 결과적으로 지역경제 흐름까지 끊어버린 것이다.

일자리 창출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은 화두다. 왜냐하면 제주도민이 먹고 사는 생존권이 달린 문제이기 때문이다.

원희룡 도정은 지금부터라도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을 위해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할 지, 지속적이며 적극적인 대응책 마련이 시급하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