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07-02 12:20 (토)
오영훈 의원, 북촌리 어민 위한 특교세 10억원 확보
상태바
오영훈 의원, 북촌리 어민 위한 특교세 10억원 확보
  • 김관모 기자
  • 승인 2018.09.17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영훈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 위원장(제주시 을) 의원이 제주시 북촌리 어민을 지원하는 특별교부세 10억 원을 확보했다고 전했다.

오 위원장은 "북촌리 해안 마을(북촌어촌정주어항)은 지역 어민의 생활 향상과 지역경제 발전의 공간으로 활용되고 있지만 지방재정 여건상 예산 투입이 어려워 지역 어업인의 생활기반이 약화되고 있는 지역"이라고 말했다.

오 위원장은 "태풍과 풍랑이 발생할 때 비접안시설에 어선을 정박할 경우 파손 위험이 높아 지역 어항시설을 이용하지 못하고 마을 어업인들이 그간 생계유지에 어려움을 호소해 왔다"며 "더욱이 어선의 입·출항 항로에 암초로 인한 어선 좌초, 동쪽과 서쪽 방파제 내 침식을 방지하기 위해 사용되는 다리(TTP) 또한 없어 월파 시 어선 파손이 빈번했고, 어선 계류시설이 부족해 지역 어업인들 사이에 분쟁이 잦았다"고 설명했다.

오 위원장은 “어업인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지역 간 어업인의 균형 있는 발전을 위해서는 제대로 된 환경에서 어업에 종사할 수 있도록 정부와 지자체가 최소한의 인프라를 구축해줘야만 최소한의 재해로부터 자유로울 수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오 의원은 “이번 특교세가 우리 지역 어업인의 재산피해를 예방하고, 생업을 유지하는 데 있어 작게나마 도움이 될 것이고, 시설이 부족해 발생했던 주민 간의 분쟁을 점차 사그라지게 할 것이다”고 말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